• 아시아투데이 로고
KB증권, 미국주식 ‘장 마감 후 시간외거래’ 개시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1℃

베이징 22.3℃

자카르타 26.4℃

KB증권, 미국주식 ‘장 마감 후 시간외거래’ 개시

기사승인 2020. 05. 25. 09: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증권배너
KB증권은 MTS ‘M-able(마블)’과 HTS ‘H-able(헤이블)’을 통해 미국 정규장 마감 후에도 일정 시간 동안 미국주식을 거래할 수 있도록 하는 ‘장 마감 후 시간외거래’를 오픈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미국 기업들의 분기 실적발표는 정규장 개시 직전이나 마감 직후에 이뤄지는 경우가 많지만 국내 개인투자자들의 경우 시간외 거래를 할 수 없어 실적발표에 따른 가격 변동에 대응이 어렵다는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준비됐다.

지금까지는 정규장 마감 직후 실적이 발표 되면 시세의 급등락을 지켜보면서도 거래할 수 없었던 국내 개인투자자들도 시간외 거래에 참여할 수 있어 고객들의 매매 편의가 크게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홍구 WM총괄본부장은 “미국 상장 대형 기업들의 실적은 개별 기업 실적 이상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며 “미국 주식 장 마감후 시간외거래는 고객들에게 높은 차익 실현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KB증권은 원화로 해외주식 투자가 가능한 글로벌원마켓, 알고리즘 매매, 서버자동주문, 적립식 매수 등 다양한 서비스로 해외투자 편의성을 제고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해외투자자들의 요구를 선제적으로 반영 할 것”이라고 했다.

해외주식 거래는 매매, 환율에 의한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미국주식 ‘장 마감 후 시간외거래’이용 시 시간외거래의 가격은 정규장의 고가와 저가의 범위를 벗어날 수 있고 거래소간 전자거래 (ECN)의 제한적인 지원과 낮은 유동성으로 호가가 비정상적으로 보일 수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한다.

미국주식 ‘장 마감 후 시간외거래’에 관한 상세한 사항은 MTS ‘M-able’, HTS ‘H-able’을 참조하거나 전국 영업점 및 고객센터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