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1분기 TV시장 9년 만에 1000만대 하회…“코로나19 여파”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23.7℃

베이징 21.6℃

자카르타 25.4℃

중국, 1분기 TV시장 9년 만에 1000만대 하회…“코로나19 여파”

기사승인 2020. 05. 25. 0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1분기 중국 TV시장 규모가 9년 만에 1000만대를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 1분기 중국의 TV시장 규모(중국 유통사로 출하된 물량)는 938만7600대를 기록했다. 분기 기준 중국의 TV시장 규모가 1000만대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11년 2분기 962만1000대 이후 약 9년 만에 처음이다.

코로나19가 연초 중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생산 공장 중단과 판매 부진 등 중국 내수시장이 큰 타격을 받았기 때문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TV 출하량 감소폭도 중국 시장이 23.6% 감소하며 서유럽(-13.6%), 북미(-8.5%), 아시아(-8.0%) 등을 웃돌았다. 글로벌 평균 TV시장 감소 규모(-10.2%)보다도 2배 이상 컸다.

중국 TV 업체의 중국내 출하량 비중도 크게 하락했다. 지난해 1분기 61.6%, 지난해 4분기에는 67.8%에 달했던 중국내 출하량은 올 1분기 50%대(55.3%)로 떨어졌다.

글로벌 TV 시장은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양분하는 가운데 중국 TV업체는 수출보다 내수 의존도가 높다. TCL·하이센스·샤오미 등 중국 업체의 글로벌 TV 출하량 비중 역시 32.5%를 기록해 삼성전자·LG전자 등 국내 기업(36.1%)에 못미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