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내년 병역의무자 1만 6500명 병역지정업체서 근무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27.5℃

베이징 26.5℃

자카르타 25.4℃

내년 병역의무자 1만 6500명 병역지정업체서 근무

기사승인 2020. 05. 25. 1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병무청, 2020년 병역지정업체 선정 및 2021년 인원배정 기준 고시
병무청_국_상하
1만 6500명이 내년에 군 복무 대신 병역지정업체에서 근무하게 된다. 올해와 동일한 숫자로 산업기능요원 1만 3000명(현역 4000명·보충역 9000명), 전문연구요원 2500명, 승선근무예비역 1000명 등이다.

병무청은 25일 이 같은 내용의 ‘2020년도 병역지정업체 선정 및 2021년도 인원배정 기준’을 관보에 고시했다.

병무청은 “산업기능요원은 중소기업 현장 맞춤형 기능인력 지원을 위해 특성화고 등 직업계고 졸업자 위주 배정 기조를 이어가기로 했다”며 “기존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외에도 일반계고 직업계열 학과 및 기술계 대안학교인 한국폴리텍다솜고 졸업자까지 우선배정 대상에 포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병무청은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 지원대상자의 경우는 별도로 배정해 병역이행과 경제적 자립을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병무청은 “보충역만을 배정하는 중소·중견기업체는 올해 8월 중 병역지정업체를 조기 선정해 제조·생산 분야 일자리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이와함께 병무청은 “전문연구요원은 우수 연구인력 양성·활용을 위해 올해와 동일하게 중소기업부설연구소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소재·부품·장비 등 국가 중점 육성산업 분야 지원도 확대할 방침이며 승선근무예비역은 국가필수선박을 보유하거나 관리하는 업체에 우선 배정하고 승선근무예비역의 인권침해 등이 발생한 업체에 대하여는 인원배정을 제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병역지정업체 선정 및 인원배정을 희망하는 업체는 다음달 30일까지 중소벤처기업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등 추천기관에 신청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