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남 농기원, 벼 ‘드론 직파’로 노동력·생산비 잡는다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4.1℃

베이징 23.2℃

자카르타 28℃

충남 농기원, 벼 ‘드론 직파’로 노동력·생산비 잡는다

기사승인 2020. 05. 25. 16: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 농기원, 25일 드론 벼 직파 연시회…파종·농약 살포 등 선보여
충남 벼 ‘드론 직파’로 노동력·생산비 잡는다.
충남도농업기술원이 25일 공주시 탄천면 논에서 드론을 이용한 볍씨 파종 연시회를 열고 있다./제공=충남도
내포 김관태 기자 = 충남도 농업기술원이 25일 공주시 탄천면 일원에서 ‘드론 이용 벼 직파 연시회’를 개최했다.

충남도 농업기술원과 농촌진흥청, 농업인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연시회는 드론을 이용한 볍씨 파종과 시비, 농약 살포 등의 작업을 진행했고 제조사별 농업용 드론 전시 및 설명회도 열었다.

한익수 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장은 “거름주기나 병해충 방제에 이어 가장 어려운 농작업인 이앙을 대신할 수 있는 드론 벼 직파 재배 기술이 개발되면서 ‘드론 벼농사’ 시대가 도래했다”며 “드론 벼농사는 농촌 일손 부족 해결과 국내 쌀 산업 경쟁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벼 직파 재배는 볍씨를 논에 바로 뿌려 재배하는 방식으로 기계 이앙과 달리 못자리가 필요 없어 노동력과 생산비를 크게 절감할 수 있다.

특히 드론을 활용할 경우에는 파종·시비·제초·병해충 방제가 모두 가능하며 이를 통해 노동력은 50% 이상 줄일 수 있고 생산비는 1㏊ 당 최고 120만원까지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