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합당, 합당 절차 마무리…“내일부터 대선 승리 나아갈 것”(종합)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27.5℃

베이징 26.5℃

자카르타 25.4℃

통합당, 합당 절차 마무리…“내일부터 대선 승리 나아갈 것”(종합)

기사승인 2020. 05. 27. 16: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국위서 '미래한국과 합당' 의결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YONHAP NO-3737>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국조직위원장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미래통합당이 비례대표용 정당인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위한 내부 절차를 모두 마쳤다.

통합당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국위원회를 열고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미래한국당과의 합당을 위한 결의안과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날 전국위에는 재적 637명 중 375명이 출석, 만장일치로 합당에 찬성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선거가 끝나고 50일이 되도록 지도체제와 합당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며 “무거운 마음이었고 위기도 있었지만 우여곡절 끝에 합당이 의결돼 원래대로 하나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28일)부터 당 혁신과 대선 승리를 위해 나아가겠다. 기본부터 철저하게 국민의 눈높이에서 함께 하면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며 “통합당을 함께 일으켜 세우자”고 당부했다.

심재철 전 원내대표는 “오늘부터 통합당은 다시 뛰기 시작할 것이다. 우리들은 치열하게 반성하고 혁신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우리 당과 당원들은 수많은 고난과 위기 속에서 어려움을 헤쳐나온 저력이 있다. 할 수 있다는 각오로 서로 믿고 다시 뛰면 우리는 충분히 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이날 오후 6시 30분 경 합당 수임기구 회의를 열어 합당 방식과 당명 등 세부 내용을 논의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