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침입자’ 김무열 “캐릭터 위해 다이어트, 제작진 배려로 현장서 농구”
2020. 07.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8℃

도쿄 27.5℃

베이징 29.6℃

자카르타 31.8℃

‘침입자’ 김무열 “캐릭터 위해 다이어트, 제작진 배려로 현장서 농구”

기사승인 2020. 05. 27. 17: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침입자, 인사말하는 김무열
아시아투데이 정재훈 기자 = 김무열이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영화 `침입자`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침입자’ 배우 김무열이 캐릭터를 위해 다이어트를 했다고 밝혔다.

영화 ‘침입자’의 언론 시사회가 27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감독 손원평을 비롯해 배우 송지효, 김무열이 참석했다.

이날 김무열은 “신경쇠약 캐릭터를 연기해야 해 다이어트를 해야했다. 제작진의 배려로 촬영지, 세트장에 농구장을 설치해줬다. 밥을 10분만에 먹고 동료들과 농구를 재미있게 했던 기억이 있고, 덕분에 다이어트가 굉장히 잘 됐다”고 말했다.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송지효)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오는 6월 4일 개봉.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