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 대통령 ‘정무장관 신설’ 논의 지시…“법안 처리 제때 되면 업어주겠다”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1.5℃

베이징 30.7℃

자카르타 28.2℃

문 대통령 ‘정무장관 신설’ 논의 지시…“법안 처리 제때 되면 업어주겠다”

기사승인 2020. 05. 28. 1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정무장관 신설’ 문제를 논의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김태년·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주 원내대표가 ‘정무장관 신설’을 제안하자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의논해보라”고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명박 정부에서 자신이 특임장관으로 있을 때를 언급하며 “특임장관 시절 정부 입법 통과율이 4배로 올라가더라. 야당 의원의 경우 청와대 관계자와의 만남이 조심스럽지만, 정무장관이 있으면 만나기 편하다”고 하며 정무장관직 신설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두 원내대표에게 21대 국회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과 고용 관련 법안의 신속한 통과를 당부했다.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7월 출범이 차질없이 진행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협치의 쉬운 길은 대통령과 여야가 자주 만나는 것으로, 아무런 격식 없이 만나는 게 좋은 첫 단추”라며 “앞으로 정기적으로 만나 현안이 있으면 얘기하고, 현안이 없더라도 만나 정국을 얘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대 국회도 협치 통합 표방했으나 실제로 크게 나아지지 않았다”며 “이번엔 제대로 해보자는게 제가 드리고 싶은 말씀”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국면 타개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코로나 위기 극복 후에는 미래를 향한 경쟁이 될 것”이라며 “누가 더 협치와 통합을 위해 열려있는지 국민이 합리적으로 보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국회가 법에 정해진 날짜에 정상적 방식으로 개원을 못해왔다”며 “시작이 반이다. 두분이 역량을 잘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김태년 원내대표와 주호영 원내대표 모두 대화와 협상을 중시하는 분이라 기대가 높다”며 “서로 잘 대화하고 소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 여야 원내대표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 대표 통합 행보 높이 평가…타협점을 못 찾은 문제 이제 한 페이지 넘겼으면”

문 대통령은 특히 주 원내대표가 국민통합을 위해 올해 5.18 민주화 기념식과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행보를 높이 평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여야 간 타협점을 못 찾은 문제들은 이제 한 페이지를 넘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야당 일각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부정하는 등 서로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일이 있었던 데 대한 언급”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오찬 후 청와대 경내산책을 하면서 문 대통령이 김 원내대표에게 한 말도 눈에 띈다.

김 원내대표는 산책하는 도중 “문 대통령께서 오늘 우리들을 위해 일정을 많이 비우셨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걸음을 멈추고 뒤를 돌아 김 원내대표를 바라보며 “국회가 제대 열리고 법안이 제때 처리되면 제가 업어드릴게요”라고 말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이날 오찬은 낮 12시부터 2시간 26분간 이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