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원순 시장 “탈탄소 경제사회로의 대전환 필요”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27.5℃

베이징 23.8℃

자카르타 27.2℃

박원순 시장 “탈탄소 경제사회로의 대전환 필요”

기사승인 2020. 05. 28. 22: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
28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탈탄소 경제사회 대전환에 서울시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시 기후행동포럼 제안서 전달식에 참석한 박 시장은 “우리에게는 기후위기 대응과 불평등 해결이라는 두 가지 큰 숙제가 있다”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새로운 전략을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또 포럼이 제안한 ‘그린 뉴딜’에 대해서는 “‘기후위기 대응과 불평등 해소를 위한 탈탄소 경제사회 대전환’으로 우리가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며 “온실가스를 줄이는 녹색산업 생태계를 만들고, 일자리를 늘리는 것이 우리의 미래를 보장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날 박 시장은 서울의 경험과 시민참여로 에너지, 건물, 교통, 폐기물, 자연환경 등 모든 영역에서 탄소중립의 목표를 달성하고 실행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5개 제안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신축건물 제로에너지 보급 의무화 △건물 온실가스총량제 단계적 도입 △건물 발생 온실가스 배출량 투명하게 공개 △노약자 이용 공공건물 제로에너지 건물 전환 △‘가꿈주택’ 사업 대폭 확대 등이다.

아울러 박 시장은 “시민들과 함께 그린 뉴딜을 통해 기후위기 대응과 불평등 해소, 녹색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탈탄소 경제사회를 만들어 나가겠다”며 이에 대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기후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지난 11월 출범한 ‘서울시 기후행동포럼’은 관련 학계, 에너지·건물 등 각 분야 전문가, 시민단체 관계자 25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포럼은 2050년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 달성을 위한 서울의 전략방안을 담은 정책 제안서를 박 시장에게 전달했다.

제안서에는 ‘넷제로’(Net Zero, 온실가스 순 배출량 ‘0’으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건물 △수송 △폐기물 △에너지 등 4개 분야에 걸쳐 12개 전략과 28개 정책의 제도개선안 및 시민실천방안 등 탄소중립을 위한 정책·제도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