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동서발전, 발전소 무인화 기술 도입 ‘시동’…“안전사고 원천차단”
2020. 07.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9.4℃

도쿄 26.4℃

베이징 29.2℃

자카르타 31℃

동서발전, 발전소 무인화 기술 도입 ‘시동’…“안전사고 원천차단”

기사승인 2020. 05. 29. 0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로봇산업진흥원·생산기술연구원·표준협회와 착수회의 개최
동서발전
정필식 한국동서발전 발전기술개발원장(왼쪽에서 여섯번째)과 28일 발전기술개발원에서 열린 ‘발전소 무인화 기술도입 착수회의’에서 한국로봇산업진흥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표준협회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제공= 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이 발전소에 로봇·인공지능(AI) 등 4차산업 기술을 융합하는 ‘발전소 무인화 기술’ 도입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동서발전은 28일 발전기술개발원에서 한국로봇산업진흥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표준협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발전소 무인화 기술도입 착수회의’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동서발전은 지난 2월 이들 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동서발전은 2025년까지 발전소 무인화 기술을 도입해 낙탄 제거 등 위험요인이 있는 개별 작업을 서비스 로봇으로 대체해 작업장 안전사고를 원천 차단할 계획이다.

이번 착수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그간 각 기관 실무부서가 개별적으로 추진한 업무진행 사항을 공유하고 향후 무인기술 도입 과정에서 시너지효과를 창출하기 위한 협업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표준협회의 석탄취급설비 위험업무 진단결과 발표, 생산기술연구원의 위험작업 자동화 기술개발 제안, 로봇산업진흥원의 로봇도입에 대한 주요사업이 소개됐고, 참석자간 토론을 통해 향후 무인기술 도입 프로세스 등을 확정했다.

이에 따라 동서발전은 다음달까지 로봇 제작사를 대상으로 석탄취급설비 위험업무의 자동화 현황을 설명, 현장실증 과제를 공모하고, 7월 중 기능검증을 통해 기술수준, 현장적합성 등을 평가한 후 도입할 예정이다.

기술보완이 필요할 경우 무인기술 도입 과제로 확정해 로봇산업진흥원 의 실증사업, 보급사업 등에 공동참여하고, 장기적으로 기술개발이 필요할 경우에는 자체 연구개발(R&D)을 추진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착수회의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무인기술 도입을 추진함으로써 안전하고 깨끗한 전기 생산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할 것”이라며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 중소벤처기업 육성 등 4차산업 생태계 조성에도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