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특허청, 이산화탄소 재활용기술 특허출원 활발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23.8℃

베이징 22.4℃

자카르타 26.2℃

특허청, 이산화탄소 재활용기술 특허출원 활발

기사승인 2020. 05. 31. 12: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특허
연도별 이산화탄소 재활용기술 특허출원 수./제공=특허청
대전 이상선 기자 = 지구온난화의 주범 중 하나인 이산화탄소 저감하는 재활용기술 특허출원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특허청에 따르면 전기화학적 이산화탄소 전환 기술 관련 특허출원건수는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161건으로 그 이전 5년(2010년~2014년, 84건)에 비해 약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술 분야를 살펴보면, 전환 장치의 구조와 관련된 출원이 136건(55%), 전환 장치의 구성요소 중 하나인 환원전극과 관련된 출원이 90건(37%), 산화전극, 분리막 등의 기타 구성요소와 관련된 출원이 19건(8%)으로 조사됐다.

환원전극 관련 특허가 활발한 것은 환원전극의 촉매 등의 구성에 따라 화학 약품 제조 등에 사용되는 일산화탄소, 고무제조 등에 사용되는 포름산, 연료 등에 사용되는 알코올과 탄화수소 등의 다양한 생성물을 얻을 수 있고 이산화탄소의 유용한 생성물로의 전환 효율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출원인별 특허출원 동향을 보면 내국인이 175건(71%)을 출원했고 외국인은 70건(29%)을 출원한 것으로 조사됐다.

내국인 특허출원 중에는 대학 및 연구기관(157건, 90%)의 비중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고 나머지는 기업(18건, 10%)이 출원했다.

외국인 특허출원에선 미국(26건, 37%), 유럽(21건, 30%), 일본(10건, 14%) 순으로 출원 비중이 높았다.

대학 및 연구기관의 비중이 대다수를 차지하는 것은 투입되는 전기에너지와 원료 대비 생성물의 경제성 확보 등에서 아직 연구개발단계에 머물러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유현덕 특허청 재료금속심사팀장은 “전기화학적 이산화탄소 전환 기술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감소시켜 지구 온난화 문제를 해결하는 목적뿐 아니라 이산화탄소의 재활용이라는 측면에서 경제적 가치가 높아 이에 대한 기술개발이 앞으로 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해당 기술의 실용화를 위한 기업의 관심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