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눈이 나빠지지 않는 TV를 만들어 달라”는 초등학생 편지에 LG전자의 대응은?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8℃

도쿄 25.4℃

베이징 23.1℃

자카르타 26.8℃

“눈이 나빠지지 않는 TV를 만들어 달라”는 초등학생 편지에 LG전자의 대응은?

기사승인 2020. 05. 31. 1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연 보낸 어린이 LG 트윈타워에 직접 초청해 OLED TV 기술 소개
LG전자
LG전자 HE사업본부장 박형세 부사장(왼쪽)이 TV를 좋아해 눈 건강을 걱정하는 사연을 보낸 초등학생 기채영양(왼쪽에서 두번째)을 최근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 친구와 함께 초청해 TV 블루라이트 저감 기술을 설명하고 있다.
LG전자가 TV를 좋아하는 한 초등학생의 고민이 담긴 사연에 화답했다.

LG전자는 최근 TV 시청을 너무 좋아하지만 화면에 나오는 블루라이트 때문에 눈이 나빠질까 고민하는 서울 서대문구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5학년 기채영 학생이 쓴 손편지를 받고 LG 트윈타워에 친구와 함께 초대했다고 31일 밝혔다.

“블루라이트가 나오지 않는 TV는 없나요?”라는 질문과 함께 “LG전자에서 꼭 발명해서 눈이 나빠지지 않는 TV를 만들어 주세요”라는 기양의 부탁에 대해 LG전자는 블루라이트를 대폭 줄여 장시간 시청해도 눈이 편안한 LG 올레드TV의 기술을 소개하는 자리를 제안한 것이다.

이날 LG전자는 백라이트 유무에 따른 TV의 구조적 차이와 블루라이트에 대해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알기 쉽게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기양은 특수 제작한 안경을 쓰고 올레드TV와 LCD TV에서 블루라이트가 나오는 정도의 차이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며 놀라워하기도 했다.

이번 만남을 주선한 HE사업본부장 박형세 부사장은 “멋진 제안을 해줘서 고맙다”고 기양에게 인사를 전하는 한편 “블루라이트가 적게 나오는 올레드 TV와 같이 눈이 편안한 TV를 지속적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LG전자가 출시한 LG 올레드 TV 전 제품은 미국 안전인증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y)’로부터 ‘청색광 저감 디스플레이(Low Blue Light Display)’로 검증받은 LG디스플레이의 올레드 패널을 탑재했다.

올레드 패널은 독일 시험인증기관 ‘TUV라인란드(Rheinland)’에서도 ‘눈이 편한 디스플레이(Eye Comfort Display)’로 인증받은 바 있다. 올레드 TV의 청색광 방출량은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International Electronical Commission)’가 정한 무해성 기준 대비 절반 수준이다.

박 부사장은 “LG 올레드 TV를 고객이 꿈꾸는 TV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며 프리미엄 TV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