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생소한 방식에 체감 난이도 높았다”…삼성, 첫 온라인 GSAT 원활히 치러
2020. 07.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9.4℃

도쿄 26.4℃

베이징 29.2℃

자카르타 31℃

“생소한 방식에 체감 난이도 높았다”…삼성, 첫 온라인 GSAT 원활히 치러

기사승인 2020. 05. 31. 13: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 GSAT_5
31일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감독관들이 이날 치러진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 삼성직무적성검사(GSAT)을 실시간으로 원격 감독하고 있다./제공=삼성전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창사 이래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된 삼성그룹의 입사시험이 성공적으로 치러졌다. 감염병 우려를 줄이는 등의 긍정적인 평가가 주를 이룬 가운데 생소한 방식에 익숙지 않아 체감 난이도가 높다는 의견도 나왔다.

삼성은 30일과 31일 이틀간 진행된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 삼성직무적성검사(GSAT)가 첫 대규모 온라인 시험 실시에도 철저한 사전 점검으로 서버 과부하 등의 문제 없이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가동되며 성공적으로 치러졌다고 31일 밝혔다.

30일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그룹 전자 관계사, 바이오 관계사 지원자들이, 31일에는 삼성전자 입사 지원자들만 시험을 치른 가운데, 각각 오전 9시와 오후 2시 등 두차례에 걸쳐 치러졌다.

응시자들은 “코로나가 다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감염에 대한 걱정이 많았는데 다행이었던 것 같다” “오프라인 시험을 보려면 장거리 이동을 해야 하는 등 불편이 있었는데 집에서 편하게 볼 수 있어서 좋았다”는 등 대체로 긍정적인 의견을 내놓았다.

응시자 대부분이 오프라인보다 온라인 환경에 익숙한 밀레니얼 세대라 거부감이 적었지만 부정행위 방지를 위해 모니터를 만지지 못하는 등의 제약사항이 많아 일부에서는 답답했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온라인 방식이 생소해 체감 난이도가 높았다는 의견도 일부 있었다.

한편 삼성은 코로나19로 촉발된 언택트 시대에 국내 기업 최초로 대규모 온라인 채용시험을 치러 주목을 받았다. 대중교통 이동, 대규모 인력 밀집 등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감염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고, 그동안 대규모 오프라인 집합방식 시험에 따른 사회적 비용 감소 등의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삼성은 일부 보완을 거쳐 온라인 시험을 다양하게 활용할 것으로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