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불후의 명곡’ 장민호 “미담제조기? 임영웅·영탁 동생들이 천군만마”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8℃

도쿄 25.4℃

베이징 23.1℃

자카르타 26.8℃

‘불후의 명곡’ 장민호 “미담제조기? 임영웅·영탁 동생들이 천군만마”

기사승인 2020. 05. 31. 2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 장민호가 자신의 미담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송해가요제’에 특집으로 진행됐다.

이날 장민호는 과거 후배들에게 무명시절 용돈 등을 챙겨주는 등 많은 미담을 가지고 있었다.

이에 장민호는 “지금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쑥스럽다. 그때 당시에는 그냥 제 모습을 보는 것 같았다. 이걸 해주면 아무 걱정 없이 노래에 열중할 수 있겠다 싶더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반대로 동생들이 없었다면 ‘내가 어떻게 버텼을까’라는 생각을 한다. 동생들에게 메시지 하나 보낼 수 없는 사람일아면 얼마나 힘이 들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 친구들이 저한테는 천군만마”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