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밥은 먹고 다니냐’ 나태주·신인선, 영탁 사이에 두고 우정 테스트 “ 날 더 좋아해”
2020. 07.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24.8℃

베이징 29.5℃

자카르타 30.6℃

‘밥은 먹고 다니냐’ 나태주·신인선, 영탁 사이에 두고 우정 테스트 “ 날 더 좋아해”

기사승인 2020. 06. 01. 10: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진성X나태주X신인선
‘밥은 먹고 다니냐’ 나태주와 신인선이 영탁을 사이에 두고 우정 테스트를 시작한다.

1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트로트 대세로 우뚝 선 ‘미스터트롯’ 퍼포먼스 무대의 주인공 나태주와 신인선이 국밥집을 찾는다.

‘미스터트롯’에서 통통 튀는 아이디어로 무대를 장식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한 신인선이 유쾌한 입담을 선보인다.

최종순위 9위에 머문 신인선에게 TOP7에 대한 미련이 없었는지 묻자 신인선은 사람들에게 준결승전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인 영탁을 왜 뽑았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며 말문을 연다.

신인선은 “(두 사람의)시너지 효과를 이용해서 (결승전에)같이 올라갈 줄 알았다”라며 솔직한 매력을 뽐낸다. 또 영탁과 노래 부르는 목소리가 비슷하다고 밝히며 “누가 어느 파트에서 부르는지 모르게 반반씩 사이좋게 연습했다”라며 경연 당시의 아쉬움을 숨기지 못한다.

이어, 신인선은 ‘미스터트롯’에서 우승하길 바란 멤버로 영탁을 지목, 그 이유로 “유일하게 준결승 무대에서 브로맨스를 창시했다”라며 그를 향한 우정을 드러낸다.

영탁과의 우정을 과시하는 신인선을 지켜보던 나태주는 “영탁 형은 너보다 날 더 좋아해”라며 폭탄 발언을 던져 신인선을 당황케 만든다. 이에 진실을 가려내기 위해 급기야 영탁을 소환한다.

‘미스터트롯’으로 이름을 알리기 전 다사다난 했던 나태주와 신인선의 무명시절 에피소드부터 경연 전후로 주변의 시선과 악플로 인해 그들이 마음고생을 할 수밖에 없던 속사정이 모두 밝혀진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