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림청, 울주·안동·고성 산불피해지역 복구에 700억 투입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6℃

도쿄 24.9℃

베이징 24.9℃

자카르타 28℃

산림청, 울주·안동·고성 산불피해지역 복구에 700억 투입

기사승인 2020. 06. 01. 16: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농 산림청5
대전 이상선 기자 = 산림청은 소요복구액 700여억원을 투입해 올 봄 울산 울주, 경북 안동, 강원 고성에서 발생한 산불 피해지역을 복구한다고 1일 밝혔다.

특히 올 여름철을 맞아 집중호우 등에 의한 산사태 등 2차 피해 우려지역을 우선적으로 복구해 피해 예방에 나선다.

산림청은 총 산림피해 복구소요액이 703억4700만원(국비 523억7500만원, 지방비 179억 7200만원)으로 복구조림에 637억7600만원, 사방댐 등 산림시설에 65억7100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안으로 실시할 ‘응급복구’로는 생활권 주변지역의 산불 피해목이 부러지거나 뿌리채 쓰러지는 것 등을 방지하기 위한 긴급벌채와 산사태 등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돌망태, 흙막이, 사방댐 등 예방사업 등이다.

내년부터 2023년까지 연차적으로 추진하는 ‘항구복구’로는 예산 370억3200만원으로 민가 주변 내화수림대 조성, 산사태발생 우려지, 황폐계류지 등에 사방사업 등의 산림복구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 산림청에서는 이번 산불 피해 지역인 울산시, 경북도, 강원도에 예산을 지원하는 한편, 사방협회,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복구기술자문 등을 통해 산불피해지가 원활히 복구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기관 간 협력을 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지역별로 진화가 완료된 후, 복구계획 수립에 앞서 산사태 등 2차 피해 예방 차원에서 긴급진단을 실시하고 긴급조치 계획을 세웠다.

긴급진단은 산림청, 사방협회, 자문위원 등 산사태 관련 전문가로 조사반을 구성해 가옥 및 공공시설과 연접한 2차 피해 지역과 토사유출이 우려되는 지역 중 시급성이 높은 대상지 9개소에 대해 우기(6월 말) 전까지 마대 쌓기, 마대수로 등 긴급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다.

긴급진단 이후 산불 피해에 대해 지난달 5일부터 10일까지 지자체, 지방청, 국립산림과학원 주관으로 ‘1차 현장조사’를 실시한 후 11일부터 15일까지 산림청 주관으로 사방협회, 국립산림과학원 등과 ‘2차 합동조사’를 진행했다.

피해면적은 울주 519ha, 안동 1,944ha, 고성 123ha으로 조사됐으며 산림피해액은 총 259억500만원이 발생한 것으로 산출됐다.

최병암 산림청 차장은 “이번 산불 진화 및 조사에서 피해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초동진화와 유관기관 간 협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산불로 인해 훼손된 산림 생태계가 산불 이전의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유관기관 간 협력과 체계적인 복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