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창원시, 어린이집 휴원명령 해제…기본방역 지침은 강화
2020. 07.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6.3℃

베이징 27.5℃

자카르타 29℃

창원시, 어린이집 휴원명령 해제…기본방역 지침은 강화

기사승인 2020. 06. 01.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80702_071034
창원시청.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 창원시가 1일부터 코로나19로 지난 2월 24일부터 시작한 어린이집 휴원명령을 해제하기로 했다.

해제 대상은 어린이집 833곳 아동 2만3998명이다.

창원시는 지난 4월 21일 이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없는 점과 현재 어린이집 긴급보육 이용률이 계속 증가하고 있고 현장점검 결과 어린이집에서 방역수칙을 충분히 준수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이같이 결정했다.

지난 2월 24일 11%였던 긴급보육 이용률은 3월 31%, 4월 53%로 지속 증가했고 최근에는 73.5%까지 증가해 사실상 대부분 어린이가 긴급보육을 통해 등원하고 있다.

시는 어린이집이 재개원해 어린이집 내 기본방역 지침을 한층 더 강화해 이행하고 개원 전까지 통학버스와 시설물에 대해 자체 방역 실시와 재개원 상황에 맞는 ‘코로나19 대응 지침’을 이미 안내했다.

각 가정에도 어린이집 휴원 해제 안내 가정통신문을 발송하는 등 안전하게 어린이집을 이용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고 있다.

또 2억600만원의 긴급예산을 투입해 어린이집에 손소독제와 마스크, 비접촉식 체온계 등 방역물품 지원과 개원 후 확진·유증상자 발생 등 긴급상황 시 즉시 활용할 수 있는 비축용 마스크를 재원 전 아동과 보육교직원 6241명에게 1인 2매를 배부한 생태다.

개원 이후에도 감염에 대한 우려로 등원 대신 가정에서 돌보는 경우에 부모보육료는 자부담 없이 지원한다.

정시영 시 복지여성국장은 “어린이집 휴원을 해제했으나 유선 또는 방문을 통해 어린이집의 감염예방 및 방역관리 이행현황을 지속 모니터링해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어린이집 환경을 만들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