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과기정통부, 세계 최초 AI 국제협의체 ‘GPAI’ 창립회원국으로 참여
2020. 07.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9.4℃

도쿄 26.4℃

베이징 29.2℃

자카르타 31℃

과기정통부, 세계 최초 AI 국제협의체 ‘GPAI’ 창립회원국으로 참여

기사승인 2020. 06. 01. 14: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난해 G7 정상회의에서 창설하기로 한 ‘인공지능(AI)에 대한 글로벌 파트너십(GPAI)’ 협의체의 창립회원국으로 참여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GPAI는 세계 최초로 AI 관련 주제를 논의하기 위해 설립되는 국제협의체로, 프랑스와 캐나다를 중심으로 창설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현재까지 영국·독일·일본 등 8개국이 창립회원국으로 참여의사를 밝혔으며, 프랑스와 캐나다는 6월 중 공식 출범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국제적 AI 논의 선도 및 글로벌 AI 위상강화를 위해 지난 28일 GPAI 참여의사를 표명했으며, 프랑스와 캐나다가 승인함으로써 공식 창립회원국에 포함됐다.

현재까지 정부 간 국제기구 차원의 AI 관련 논의는 OECD를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우리나라는 민원기 전 과기정통부 차관이 OECD 디지털경제정책위원회(CDEP) 및 AI 전문가그룹(AIGO) 의장을 수행하며 OECD의 AI 권고안 채택을 주도한 바 있다.

GPAI가 설립되면 OECD AI 권고안의 가치에 기반하여 정부·시민사회·과학계·산업계 전문가 등을 포함한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희권 과기정통부 국장은 “인공지능이 사람을 중심으로 발전하고, 실생활에 적용되기 위해서는 모든 이해관계자와 국제사회의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며 “GPAI는 각 국 전문가들이 모여 관련 쟁점별로 협력방안을 모색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