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포츠스타들도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 외쳐…‘평화적 저항’ 한 목소리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8℃

도쿄 25.4℃

베이징 23.1℃

자카르타 26.8℃

스포츠스타들도 ‘플로이드를 위한 정의’ 외쳐…‘평화적 저항’ 한 목소리

기사승인 2020. 06. 01. 1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inneapolis Police Death Michael Jordan (AP)
마이클 조던 /AP연합
전 세계 여러 스포츠스타들이 미국에서 벌어진 백인 경찰에 의한 흑인 사망 사건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7·미국)은 1일(한국시간) “매우 슬프고 진심으로 고통스러우며 분노를 느낀다”고 이번 사건의 입장을 발표했다. 미국프로농구(NBA) 샬럿 호니츠 구단주인 조던은 “많은 사람의 고통과 분노, 좌절에도 공감한다”고 말했다.

조던은 “나는 뿌리 깊은 인종 차별, 유색 인종에 대한 폭력에 저항하는 이들과 함께한다”며 “우리는 충분히 (이런 일들을) 겪었다”고 안타까워했다. 다만 “우리는 평화적인 방법으로 불의에 저항하는 우리의 뜻을 표현해야 한다”며 “우리의 하나 된 목소리는 우리의 지도자에게 법률을 개정하도록 압력을 가해야 하고, 그게 실현되지 않으면 투표로 제도적 변화를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던은 이어 “우리가 모두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하며 하나로 뭉쳐 모든 사람에게 정의가 실현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욕 메츠의 투수 마커스 스트로먼은 SNS에 “인종 차별은 우리 사회와 문화에 뿌리 깊이 밴 것이며 지금도 기승을 떨친다”며 “거울을 보고 당신이 문제의 일부인지, 해답의 일부인지 진실로 확인해보라. 당신의 진정한 색깔이 언제나 드러날 것”이라고 변화를 위해 미국민들이 행동에 나서자고 강조했다.

여자 테니스 슈퍼스타인 세리나 윌리엄스(미국)는 흑인 소녀가 ‘우리는 흑인입니다’라고 말하는 동영상을 SNS에 올린 뒤 “지금의 느낌을 어떻게 말하고 표현해야 할지 모르는데 우리가 잊었던 말을 이 소녀가 찾아줬다”며 “우리 대다수가 성경 구절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시옵소서’를 기도하고 자란다”며 “단순히 피부색에 따라 대우받는 방식에 충격을 받고 다치거나 숨진 많은 이들을 위해 내가 계속 바치는 기도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인종 차별이 터질 때마다 엄벌을 요구해 온 F1 유일의 흑인 드라이버 루이스 해밀턴도 인스타그램에서 “불평등과 부당함의 와중에도 침묵하는 거물급 선수들을 본다”며 백인 주도 종목인 F1 동료들에게 관심을 촉구했다.

흑인 선수뿐만 아니라 백인인 로코 볼델리 미네소타 트윈스 감독, 게이브 케플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감독도 목소리를 높였다.

볼델리 감독은 “플로이드는 지금 숨을 쉬고 있었어야 한다”며 “앞으로 개선해야 할 점이 아주 많다. 너무나. 플로이드의 이름과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기억하라”고 했다. 게이브 케플러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감독도 “플로이드 살인 사건은 부끄럽고 분노를 일으킨다”며 “우리가 중대한 일에 침묵하는 순간 우리의 삶은 종말을 고하기 시작한다”는 흑인 인권운동가 마틴 루서 킹 목사의 유명한 어록을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