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남편 잠든 사이에 ‘중요 부위’ 절단한 부인 체포…자진신고 후 입건
2020. 07.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8.3℃

베이징 22.6℃

자카르타 27.2℃

남편 잠든 사이에 ‘중요 부위’ 절단한 부인 체포…자진신고 후 입건

기사승인 2020. 06. 02. 14: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봉경찰서
도봉경찰서. /사진=김서경 기자
서울 도봉구에서 한 60대 부인이 잠든 남편의 성기 등 신체 일부를 잘라 경찰에 붙잡혔다.

2일 서울 도봉경찰서는 지난 1일 도봉구 자택에서 A씨(69·여)를 특수상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부인 A씨는 남편 B씨(70)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부엌에 있던 흉기를 이용해 B씨의 성기와 오른쪽 손목을 절단했다. B씨는 신체 일부가 잘릴 때도 잠에서 깨어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자는 부인 A씨로, 그는 범행 후 경찰에 자진 신고했다. 경찰은 이들 자택에서 B씨의 잘린 신체 일부가 봉지에 싸인 것을 발견했다.

인근의 한 병원으로 옮겨진 B씨는 이날 오전 봉합수술을 받았지만, 마취와 수면제 등으로 현재까지 의식을 찾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남편 B씨의 출혈량이 많지는 않았다”며 “B씨가 깨어나는 대로 피해자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라며 “구속영장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