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검언유착’ 의혹 채널A 사회부장 등 휴대전화 압수수색
2020. 07.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20.9℃

베이징 24.1℃

자카르타 27.2℃

검찰, ‘검언유착’ 의혹 채널A 사회부장 등 휴대전화 압수수색

기사승인 2020. 06. 02. 2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채널A 압수수색<YONHAP NO-2541>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종합편성채널 채널A 본사를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본격 착수한 지난 4월28일 서울 종로구 채널A 앞./연합
종합편성채널 채널A 이모 기자와 검찰 고위 간부의 ‘검언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채널A의 보고라인에 있는 기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는 2일 의혹의 당사자인 이 기자와 채널A의 홍모 사회부장, 배모 법조팀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이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55)를 상대로 신라젠 의혹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취재 계획·경과를 회사 내부에 어떻게 보고했는지, 검찰 고위 간부와의 통화내용 등을 언급했는지 확인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4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채널A 관계자로부터 이 기자의 휴대전화 2대를 받은 바 있다.

검찰은 “호텔에서 제출받은 휴대전화 2대와 무관한 압수수색이다”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