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도, 공공기관 5곳 이전지역 시군 공모로 선정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4℃

도쿄 26.5℃

베이징 32.1℃

자카르타 32.6℃

경기도, 공공기관 5곳 이전지역 시군 공모로 선정

기사승인 2020. 06. 03. 1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북부·자연보전권역·접경지역 17개 시군 대상 7월중 공모
경기도일자리재단전경
경기도일자리재단 전경
수원 김주홍 기자 = 경기도가 경기 남부에 집중된 도 산하 공공기관의 이전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이전 지역을 시·군 공모로 선정한다고 3일 밝혔다.

경기도는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 경기교통공사,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등 5곳 공공기관 이전을 확정하고 경기북부와 자연보전권역, 접경지역에 위치한 17곳 시·군을 대상으로 입지선정 공모에 들어갔다.

이번 시·군 공모는 경기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분산 배치해 지역 간 균형발전과 북부지역 등에 부족한 행정인프라 구축을 위해 추진했다.

곳개 기관의 임직원은 약 470여 명이며 건물 연면적은 약 6000㎡ 규모다.

공모 시기는 다음달이며 각 기관별로 구체적인 시기와 공모 방법을 결정할 예정이다.

공모 대상 시·군은 재정수준과 행정인프라 등이 부족한 경기북부지역, 접경지역, 자연보전권역으로 고양. 남양주. 의정부. 파주. 양주. 구리. 포천. 동두천. 가평. 연천. 김포. 이천. 양평. 여주. 광주. 안성. 용인 등 17곳 시·군에 한정해 추진한다.

선정기준은 균형발전도, 경기도 공공기관 배치 현황, 도 공공기관과의 사업 연관성, 도정 협력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마련한다. 다만, 과다경쟁 방지 및 부담 완화를 위해 시·군 재정부담 부분은 제외하기로 했다.

취업·교육훈련 지원과 일자리 정책 연구 등을 담당하는 경기도일자리재단은 2016년 설립됐으며 현재 경기도 부천시 옛 원미구청 건물 3층에 위치하고 있다.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육성을 담당하는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지난해 9월 설립됐으며 현재 수원 컨벤션센터 5층에 자리잡고 있다. 국공립 사회복지시설 수탁 운영 및 종합재가서비스를 제공하는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은 올해 1월 수원시 경기도인재개발원에 문을 열었다.

경기도 공공버스 등 경기도 대중교통 체계를 통합 관리할 경기교통공사와 미세먼지 저감과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 사업을 담당할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은 신설 예정 기관으로 올 하반기 설립 예정이다.

앞서 도는 지난해 12월 경기북부를 세계적 문화. 관광. 교육 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고양시와 경기문화재단. 경기관광공사.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등 3개 공공기관을 고양시로 이전하는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최원용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공모를 통해 공정한 광역행정과 도-시군 상생협력 및 지역 간 균형발전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공모절차가 공정하고 투명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