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토부, 한옥 대중화 이끌 전문인력 150명 양성
2020. 07.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4℃

도쿄 24.8℃

베이징 24.4℃

자카르타 26℃

국토부, 한옥 대중화 이끌 전문인력 150명 양성

기사승인 2020. 06. 03.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옥설계·시공 관리자 등 분야별 전문 교육기관 4곳 선정
K-112
한옥 전문인력 양성사업./제공 = 국토부
정부가 한옥의 대중화를 이끌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한옥설계와 시공 관리자 등 분야별 전문 교육기관 4곳을 선정했다. 교육기관에는 총 4억2300만원의 교육비가 지원된다.

국토교통부는 한옥의 대중화와 산업화를 위한 2020년도 한옥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전담할 4개의 교육기관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교육기관은 한옥설계과정에 대한건축사협회, 명지대학교, 전북대학교 등 3개 기관, 한옥시공 관리자과정에 한옥문화원 1개 기관이다. 교육생 선발을 거쳐 7월부터 한옥 전문인력 양성 교육과정을 운영하게 된다.

지난 4월 28일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선정된 이들 교육기관에는 총 4억2300만원의 교육비가 지원된다. 기관별로 선발하는 30∼40명의 교육생은 소정의 교재비 등 실비만으로 교육을 받을 수 있다.

한옥설계 전문과정은 현장 실무 기초능력 배양을 위한 입문과정 외에 대한건축사협회와 전북대에서 심화과정을 추가로 운영한다.

한옥시공 관리자과정은 공정관리와 같은 현장 관리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자재수량 산출, 발주 등 시공현장의 전반적인 관리능력을 배양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교육생 선발은 기관별 계획한 일정에 맞추어 6월 중 모집공고를 실시하고, 교육과정은 7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교육과정은 교육대상과 특성을 고려해 실시되며, 한옥 전문가 이론강의, 현장실습 및 답사 등 다양하고 실질적인 내용과 함께 한옥을 활용한 도시재생 아이디어 제안 등 지역봉사활동 프로그램도 포함해 추진한다.

김상문 국토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사업을 통해 현대인의 삶을 담은 수준 높은 한옥을 보다 쉽게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옥이 미래건축의 대안으로 조속히 정착될 수 있도록 우수한 한옥 전문 인력을 지속적으로 양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