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천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해제 추진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0.6℃

베이징 25.3℃

자카르타 29.4℃

김천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해제 추진

기사승인 2020. 06. 03.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 7월1일 장기미집행시설 324개소 해제 예정
김천 최인호 기자 = 경북 김천시가 현재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에 따라 최초 결정된 지 20년 이상 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의 해제를 추진하고 있다.

다음 달 1일 실효일 전까지 시설해제로 인해 주민들에게 불편한 사항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제시설에 대한 목록 공고와 도로 실효로 인한 주의사항 등을 시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안내를 시행한다.

3일 김천시에 따르면 그동안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은 개인 사유지의 재산권 침해와 공공성을 우선으로 한 정부의 행정권 사용 등 많은 논란과 분쟁을 일으켜 왔다.

시의 재정여건 및 긴급성 등을 고려해 투자 우선순위를 정해 필수적인 기반시설은 실효되지 않도록 매년 용지매입 및 인허가를 추진하는 등 장기미집행시설 집행에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조치를 취해왔다.

지난해 말 기준 결정된 김천의 도시계획시설은 총 1753곳으로 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은 508곳, 집행률은 72%정도다. 이 중 다음 달 1일 실효되는 시설은 324곳으로 나머지 시설은 순차적으로 해제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기반시설 확보라는 공공성 뒤에 개인 사유권 침해, 보상과 관련된 부동산 문제 등 많은 부수적인 문제가 발생돼 향후 도시계획시설 지방재정계획을 바탕으로 예산을 확보한 뒤 즉시 집행이 될 수 있도록 계획돼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