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아 다기관 염증증후군 의심 2건…가와사키병으로 결론”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

도쿄 26.1℃

베이징 22.1℃

자카르타 27.2℃

“소아 다기관 염증증후군 의심 2건…가와사키병으로 결론”

기사승인 2020. 06. 03. 14: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브리핑하는 정은경 본부장<YONHAP NO-4883>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3일 오후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을 브리핑하고 있다. / 사진 = 연합
방역당국이 국내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증후군 의심사례 2건 모두 가와사키병 쇼크증후군으로 판명됐다고 3일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첫 번째 사례인 11세 남자아이는 지난 3월 9일 필리핀에서 귀국 후 4월 26일 발열이 발생해 4월 29일 입원 후에 발진, 복통, 설사, 쇼크로 중환자실 입원치료 후 회복되어 5월 11일 퇴원했다”며 “3월 초까지 필리핀에 체류한 바가 있어 코로나19 노출력을 확인했으나 PCR 및 중화항체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돼 다기관 염증증후군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두 번째 신고사례인 4세 여아는 5월 12일 발열이 발생해 14일 입원하였고 결막출혈, 복통, 저혈압 등이 발생했으나 입원 치료 후 회복돼 지난달 30일 퇴원했다”며 “이 환자 역시 PCR 및 중화항체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고, 코로나19 노출을 의심할만한 특별한 위험요인이 없어 다기관 염증증후군에 부합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향후 다기관 염증증후군과 관련해 국외 동향을 파악하고 국내 발생에 대한 감시 및 조사체계를 지속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