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육부 “학원법 개정해 감염병 방역수칙 위반 학원 제재”
2020. 07. 04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9.4℃

도쿄 26.4℃

베이징 29.2℃

자카르타 31℃

교육부 “학원법 개정해 감염병 방역수칙 위반 학원 제재”

기사승인 2020. 06. 03.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상 걸린 목동 학원가 방역
서울 양천구 목동에 있는 양정고등학교 학생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목동 학원가에도 비상이 걸린 가운데 지난 1일 오후 목동 한 학원에서 양천구청 관계자가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교육부가 학원법을 개정해 감염병 방역수칙 준수 의무를 위반한 사설학원을 제재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키로 했다.

최근 서울 등 수도권 소재 학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사례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500여개가 넘는 학교의 등교수업이 중단되는 등 공교육에 악영향을 미치는 상황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취지에서다.

교육부는 3일 (온라인)브리핑을 통해 “학원법 개정을 통해 학원 운영자가 학생 등 이용자 방역수칙 준수 의무 규정을 위반할 경우 법적 제재조치를 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 전국의 12만8837개 학원과 교습소 등을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한 결과 방역수칙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1만356곳이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 같은 대대적 방역점검에도 불구하고 위반사항 시정 권고나 학부모에게 학원이용을 자제해달라는 통보를 하는 것 외에 과태료 부과나 영업정지 등 강력한 제재조치를 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는 것이 한계로 지적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방역수치 위반 학원의 폐쇄 등 법적 제재 권한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보건복지부 장관이나 시도지사에게만 있다”며 “교육부의 경우 학원법에 따라 학원을 지도·감독하지만 (교육부)장관이나 시도교육감이 위반 학원에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는 규정은 없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