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월드컵공원 ‘꽃섬’ ‘난지도’ 시절 찾아요!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21.2℃

베이징 26.8℃

자카르타 25.6℃

월드컵공원 ‘꽃섬’ ‘난지도’ 시절 찾아요!

기사승인 2020. 06. 04. 13: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900~1985년 월드컵공원의 모습은?...서울시, 민간기록물 수집 공모전 개최
일기부터 메모까지 모두 가능
clip20200604141332
옛 난지도 민간기록물 수집 공모전 홍보 포스터. /제공=서울시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가 마포구 소재 월드컵공원의 1900년대 모습을 살펴보기 위해 ‘옛 난지도 민간기록물 수집 공모전’을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달 5일부터 7월17일까지 열리는 이번 공모전은 1900년~1985년 난지도의 모습이 담기거나 당시 상황이 설명된 자료를 대상으로 한다.

현재 공원으로 활용되고 있는 난지도는 지금까지 꽃섬, 중초도, 난지도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렸던 곳이다.

‘꽃섬’으로 불리던 쓰레기 매립 이전 시기에는 맑은 물이 흐르고 난초와 지초가 어우러진 아름다운 섬으로 여겨졌다. 당시 시민들은 이곳에서 좋은 풍수로 바탕으로 기장과 조를 경작하거나 소풍을 즐겼던 것으로 전해진다.

하지만 매립지로 이용되면서 온갖 쓰레기로 뒤덮여 악취와 먼지가 가득했고, 야생동물조차 찾아오지 않는 땅으로 방치된 시절도 있었다.

시 관계자는 “나들이를 즐기던 매립지 이전의 모습부터 이곳에서 일상생활을 영위했던 시민들의 모습, 기념식 등 각종 행사 자료 등 난지도의 옛 풍경을 담은 자료를 기다린다”고 전했다.

이번 공모전에는 1인당 응모자료 수의 제한 없이, 전 국민 누구나가 응모할 수 있다. 시는 응모된 자료 중 심사위원회를 거쳐 총 50건을 최종 선정하고 소정의 사례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참가하려면 서울의산과공원, 내손안에서울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후 관련 자료와 함께 제출하면 된다. 전자우편 또는 등기우편발송으로도 제출할 수 있다.

시는 7월28일과 8월5일 각각 심사와 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남길순 서울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이번 공모전은 꽃섬에서 난지도를 거쳐 월드컵공원으로 변화해온 역사와 여기에 둘러싼 시민들의 생활사 이야기를 담아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수집된 자료는 매립지형 공원 활용, 국내외 유사사례 벤치마킹자료로 이용할 수 있는 만큼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