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대북전단 ‘백해무익’…안보 위해 행동 정부 단호히 대응”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4℃

도쿄 26.7℃

베이징 22℃

자카르타 26℃

청와대 “대북전단 ‘백해무익’…안보 위해 행동 정부 단호히 대응”

기사승인 2020. 06. 04.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탈북민단체, '김정은 규탄' 대북전단 살포
대북전단 살포하는 탈북민단체./제공=자유북한운동연합
청와대가 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은 것과 관련해 “대북전단은 참으로 백해무익한 행동”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4일 기자들과 만나 “(대북전단 살포 같이) 안보에 위해를 가져오는 행위에 대해서는 앞으로 정부가 단호히 대응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탈북민들이 대북 전단을 살포한 것에 대한 불쾌함을 드러내며 금강산관광 폐지, 개성공단 완전철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폐쇄, 남북 군사합의 폐기 등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 관계자는 “김여정의 담화에 대해서는 논평하지 않겠다”며 “통일부에서 브리핑한 것으로 갈음해 달라”고 말을 아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