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노총 위원장 만난 홍남기, 노사정 대타협 중요성 강조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4.1℃

베이징 23.2℃

자카르타 28℃

민노총 위원장 만난 홍남기, 노사정 대타협 중요성 강조

기사승인 2020. 06. 05. 11: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남기 소부장 회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과 만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받은 일자리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기재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 부총리와 김 위원장이 면담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만남은 민주노총이 홍 부총리에게 면담을 요청하면서 성사됐다. 민주노총은 “이번 면담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정부가 발족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의 본부장으로 해당 정책을 총괄하는 홍 부총리와의 면담 필요성에 따라 민주노총이 제안하고 홍 부총리가 호응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정부 대책을 설명하고, 정세균 국무총리를 중심으로 진행 중인 코로나19 위기 극복 노사정 대표자회의에서 ‘대타협’에 도달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사태 기간 노동자 해고 금지, 취약계층 생계소득 보장, 전 국민 고용보험제도를 포함한 고용 안전망 강화 등을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