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 외무상 “일본기업 자산 강제매각 심각한 상황초래”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9.2℃

베이징 23℃

자카르타 30.2℃

日 외무상 “일본기업 자산 강제매각 심각한 상황초래”

기사승인 2020. 06. 05. 16: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
일본 국기/제공 = 위키미디어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한국 법원이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할 책임이있는 일본 기업의 자산 강제매각(현금화)를 진행하는 것과 관련, 강력 반대의사를 재차 밝혔다.

모테기 외무상은 5일 기자회견에서 “현금화가 되면 그것은 심각한 상황을 초래하므로 피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이런 점은 며칠 전 일한 외교장관 회담 때도 명확하게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전에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것은 일본과 한국의 인식이 일치했다”며 “외교 경로를 포함해 확실하게 협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국 대법원 판결과 이에따른 사법절차가 명확한 국제법 위반이라는 주장도 반복했다.

대구지법 포항지원은 포스코와 일본 제철이 합작한 회사인 피앤알(PNR)에 대한 압류명령 결정 등의 공시송달을 최근 결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