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0 백상예술대상’ 오정세·김선영, TV 조연상 수상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6.6℃

베이징 21.6℃

자카르타 25.6℃

‘2020 백상예술대상’ 오정세·김선영, TV 조연상 수상

기사승인 2020. 06. 05. 17: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
‘2020 백상예술대상’ 오정세, 김선영 /사진=JTBC 방송화면
배우 오정세와 김선영이 ‘2020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조연상을 수상했다.

5일 오후 경기도 일산킨텍스 7홀에서 ‘제 56회 백상예술대상’(이하 2020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TV 부문 남자조연상을 수상한 KBS2 ‘동백꽃 필 무렵’의 오정세는 “감사하다. 드라마, 영화, 연극, 독립 영화 등 매 작품을 참여할 때마다 작은 배움의 성장이 있었던 것 같다. 어떤 작품은 반성을 하고, 어떤 작품은 위로 받기도 하고, 또 어떤 작품은 작은 깨달음을 얻기도 한다”며 “지금까지 100편 넘게 작업을 해왔는데, 어떤 작품은 성공하고 실패하기도 하는데 어쩌다보니 이렇게 좋은 상을 받는 작품도 있다. 100편 다 결과가 다르다는 게 신기하다. 개인적으로는 100편 다 똑같은 마음으로 똑같이 열심히 했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제가 잘해서 결과가 좋은 것도 아니고, 제가 못해서 망한 것도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오정세는 “세상에는 열심히 사는 분들이 많다. 세상은 좀 불공평한 것 같다. 꿋꿋이 열심히 자기 일을 하는 많은 사람들이 똑같은 결과를 얻지 못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망하거나 지치지 마시고, 포기하지 마시고, 무엇을 하든간에 그 일을 계속 하셨으면 좋겠다. 자책하지 마라. 여러분 탓이 아니다. 계속 하다 보면 위로와 보상이 찾아오게 될 거다”며 “저에게는 ‘동백꽃’이 그랬다. 여러분들도 모두 곧 반드시, 여러분만의 ‘동백’을 만날 거라 생각한다. 여러분의 ‘동백꽃’이 피길 바란다”는 의미 깊은 소감을 전했다.

여자조연상을 수상한 tvN ‘사랑의 불시착’의 김선영은 “제가 드라마를 오래 한 건 아니다. 드라마 통해서 처음 상을 받았다. 드라마 할 때 같이 하는 매니저가 많이 고생을 한다. 우리 매니저들 나와 함께 해줘서 너무 감사하다. 처음부터 지금까지 함께 해준 스태프들 너무나 고맙다. 함께 했던 감독님, 작가님, 촬영감독님, 모든 스태프분들 너무나 감사하다. 배우들도 감사하다. 더 좋은 연기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가족들, 딸 너무 사랑한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한편 ‘2020 백상예술대상’은 2019년 4월 1일부터 2020년 4월 30일까지 지상파·종편·케이블·OTT·웹에서 제공된 콘텐츠나 같은 시기 국내에서 공개한 한국 장편영화 및 공연한 연극을 대상으로 진행한 시상식이다. 각 부문을 대표하는 전문가 집단이 심사위원을 추천, 부문별 심사위원이 위촉돼 후보를 최종 선정했다.

이번 시상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치러졌으며 3년 연속 신동엽, 배수지, 박보검이 MC를 맡아 진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