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생충’·‘동백꽃 필 무렵’ 3관왕, ‘스토브리그’ 드라마 작품상 수상(2020 백상 종합)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2℃

도쿄 26.6℃

베이징 20.6℃

자카르타 25.6℃

‘기생충’·‘동백꽃 필 무렵’ 3관왕, ‘스토브리그’ 드라마 작품상 수상(2020 백상 종합)

기사승인 2020. 06. 05. 2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fsdf
‘기생충’, ‘동백꽃 필 무렵’ 포스터
제 56회 백상예술대상의 주인공은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과 KBS2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었다.

5일 오후 경기도 일산킨텍스 7홀에서 ‘제 56회 백상예술대상’(이하 백상예술대상 2020) 시상식이 열렸다. 이번 시상식은 2019년 4월 1일부터 2020년 4월 30일까지 지상파·종편·케이블·OTT·웹에서 제공된 콘텐츠나 같은 시기 국내에서 공개한 한국 장편영화 및 공연한 연극을 대상으로 수상을 진행했다. 각 부문을 대표하는 전문가 집단이 심사위원을 추천, 부문별 심사위원이 위촉돼 후보를 최종 선정했다.

코로나19로 무관중으로 진행된 사싱식이었지만 어느 때보다 치열한 작품과 배우들의 경합이 열기를 돋웠다.

TV 부문 대상은 ‘동백꽃 필 무렵’이 차지했다. 윤재혁 PD는 “시청자분들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무엇보다도 ‘동백꽃 필 무렵’이라는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주신 임상춘 작가님 정말 감사하다. 그 아름다운 세상을 따뜻하게 그려준 차영훈 감독님, 빛나게 만들어준 공효진, 강하늘 등의 배우들, 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라며 “‘동백꽃’은 화려한 사람들이 주인공이 아니다. 평범해보이지만 각자는 삶속에서 치열하고 소중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했다. 지금 여러가지로 대한민국이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는데, 지금 이 순간에도 하루하루 뜨겁게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게 ‘동백꽃’ 옹산의 누군가처럼 기적같은 일이 일어나길 바란다”고 뜻깊은 소감을 밝혔다.

또한 ‘동백꽃 필 무렵’은 TV부문 최우수 연기상(강하늘)과 극본상(임상춘 작가) 등 3관왕을 차지했다.

영화 부문 대상은 이미 전 세계에서 상을 휩쓴 ‘기생충’ 봉준호 감독에게 돌아갔다. 자리에 참석하지 못한 봉준호 대신 ‘기생충’ 팀이 무대에 올라 대신 소감을 전했다. 이들은 “작년 5월 깐느에서 시작된 ‘기생충’ 여정을 백상에서 마무리 하게 돼 큰 영광이다. 뜨거운 1년이었다. 함께 작업한 분들과는 2년 반의 열띤 시간이었고, 2013년부터 구상한 7년이라는 긴 시간이었다. 제가 설계한 장면들을 책임지기 위해 오랜 시간 노력했다. 그 과정을 함께 해준 아티스트들, 도와준 모든 분들께 고맙다. 영화는 계속될 것입니다. 조만간 우리 모두가 꽉 찬 극장에서 다시 만날 날이 오겠죠”라고 전했다.

‘기생충’은 대상을 비롯해 작품상, 신인상(박명훈) 등 역시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드라마 작품상은 방영 당시 큰 호평을 받았던 SBS ‘스토브리그’가 차지했다. JTBC ‘부부의 세계’는 김희애가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했고, 모완일 감독이 연출상을 차지하며 2관왕에 올랐다.

tvN ‘사랑의 불시착’의 현빈과 손예진은 팬들의 투표로 선정된 틱톡 인기상을 수상했다. 예능 부문에는 MBC ‘놀면 뭐하니?’의 유재석, MBC ‘나 혼자 산다’의 박나래가 차지했으며 TV 교양 작품상에는 EBS ‘자이언트펭TV’, 예능 작품상은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이 수상의 기쁨을 얻었다.

영화 부문의 최우수 연기상은 ‘남산의 부장들’의 이병헌과 ‘생일’의 전도연에게 돌아갔다. 감독상은 ‘벌새’의 김보라 감독이, 시나리오상에는 ‘엑시트’의 이상근 감독이 수상했다.

대폭 확대된 연극 부문도 눈길을 끌었다. 연극상엔 ‘그을린 사랑’의 신유청 연출, 최우수연기상엔 ‘와이프’의 백석광과 ‘로테르담’의 김정 등이 이름을 올렸다.

aaaaaaa
‘2020 백상예술대상’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이하 제 56회 백상예술대상 수상자(작) 명단

▲TV 부문 대상= KBS2 ‘동백꽃 필 무렵’
▲영화 부문 대상= 봉준호 감독(‘기생충’)
▲영화 부문 작품상 = ‘기생충’
▲TV 부문 드라마 작품상= SBS ‘스토브리그’
▲연극 부문 백상연극상= 신유청 연출(‘그을린 사랑’)
▲영화 부문 최우수연기상= 이병헌(‘남산의 부장들’), 전도연(‘생일’)
▲TV 부문 최우수연기상= 강하늘(‘동백꽃 필 무렵’), 김희애(‘부부의 세계’)
▲연극 부문 최우수연기상 = 백석광(‘와이프’), 김정(‘로테르담’)
▲영화 부문 감독상= 김보라 감독(‘벌새’)
▲TV 부문 연출상= 모완일 감독(‘부부의 세계’)
▲틱톡 인기상= 현빈, 손예진
▲TV 부문 교양 작품상 = EBS ‘자이언트펭TV’
▲TV 부문 예능 작품상=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
▲TV 부문 예능상= 유재석(‘놀면 뭐하니?’), 박나래(‘나 혼자 산다’)
▲영화 부문 조연상= 이광수(‘나의 특별한 형제’), 김새벽(‘벌새’)
▲TV 부문 조연상= 오정세(‘동백꽃 필 무렵’), 김선영(‘사랑의 불시착’)
▲연극 부문 젊은연극상= 0set 프로젝트
▲영화 부문 시나리오상= 이상근 감독(‘엑시트’)
▲TV 부문 극본상= 임상춘 작가(‘동백꽃 필 무렵’)
▲바자 아이콘상= 서지혜
▲영화 부문 예술상= 김서희 분장감독(‘남산의 부장들’)
▲TV 부문 예술상= 장연옥 미술감독 (‘대탈출3’)
▲영화 부문 신인감독상=김도영 감독(‘82년생 김지영’)
▲영화 부문 신인상= 박명훈(‘기생충’), 강말금(‘찬실이는 복도많지’)
▲TV 부문 신인상= 안효섭(‘낭만닥터 김사부2’), 김다미(‘이태원 클라쓰’)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