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뉴욕증시 급등...나스닥, 장중 사상 최고치 기록...고용훈풍 작용
2020. 07.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23.3℃

베이징 20.5℃

자카르타 26℃

미 뉴욕증시 급등...나스닥, 장중 사상 최고치 기록...고용훈풍 작용

기사승인 2020. 06. 06. 07: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스닥지수 2% 상승, 9814 마감...장중 9845 기록, 올 9.3% 수익률
다우지수 3%, S&P지수 2% 상승...V자형 경기 회복 기대감
미 5월 일자리 250만개 급증...실업률 13.3%로 전달 대비 1.4%p 하락
The New York Stock Exchange welcomes Shift4 Payments, Inc. (NYSE: FOUR)
5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나스닥지수는 198.27포인트(2.06%) 상승한 9814.08에 마감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829.16포인트(3.15%) 오른 2만7110.98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1.58포인트(2.62%) 상승한 3,193.93에 각각 장을 마쳤다. 사진은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 모습./사진=뉴욕 AP=연합뉴스
미국 뉴욕증시가 예상 밖의 고용 ‘훈풍’에 급등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장중 사상 최고치를 찍기도 했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나스닥지수는 198.27포인트(2.06%) 상승한 9814.08에 마감했다. 장중 9845.69까지 올라 2월 19일의 최고치(9817.18)를 넘기도 했다.

나스닥지수는 올해 초 25%까지 폭락했었지만 이날 기준 9.3%의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829.16포인트(3.15%) 오른 2만7110.98에,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1.58포인트(2.62%) 상승한 3,193.93에 각각 장을 마쳤다.

연초 대비로는 다우지수가 5.0%, S&P500지수가 1.1% 하락률을 나타내고 있다. 이번주 다우지수는 6.8%, S&P500지수는 4.9%, 나스닥지수는 3.4% 각각 상승했다.

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경기 침체 국면이 끝나고 브이(V) 자형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경제매체 CNBC방송의 ‘매드머니’ 진행자 짐 크레이머는 “우리가 돌아왔다”며 “해고가 영구적이라고 느낀 이들이 많았겠지만 사람들이 다시 사람들을 불러들여야 할 정도로 수요가 많은 게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날 뉴욕증시의 급등은 이날 발표된 미국의 5월 경제 성적표가 ‘서프라이즈’였기 때문이다.

미 노동부는 이날 5월 비농업 일자리(정부 부문 제외)가 250만개 증가했고, 실업률은 전달 14.7%에서 13.3%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의 일자리 833만개 감소·실업률 19.5% 기록 예상을 뒤엎는 것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