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방부, 김여정 ‘군사행동’ 언급에 “현 상황 엄중 인식, 9·19 군사합의 준수돼야”

국방부, 김여정 ‘군사행동’ 언급에 “현 상황 엄중 인식, 9·19 군사합의 준수돼야”

기사승인 2020. 06. 14.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방부 청사
국방부는 14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1부부장이 전날 담화를 내고 군사행동 가능성을 시사한 데 대해 “현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있으며,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우리 군은 모든 상황에 대비해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같은 입장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국방부는 “한반도 평화정착과 우발적 충돌방지를 위해 9·19 군사합의는 반드시 준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 삼고 있는 김 부부장은 전날 담화에서 “우리는 곧 다음 단계의 행동을 취할 것”이라며 “다음번 대적 행동의 행사권은 우리 군대 총참모부에 넘겨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