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쁨보다는 좌절, 주권 반환 23주년 홍콩 현실 암울
2020. 07. 1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0℃

베이징 22.9℃

자카르타 28.8℃

기쁨보다는 좌절, 주권 반환 23주년 홍콩 현실 암울

기사승인 2020. 06. 29.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민 행렬 폭주, 위상 내려가는 일만 남은 듯
홍콩이 중국에 무려 156년만에 주권이 반환된지 오는 7월 1일로 23주년을 맞게 되나 730만명 홍콩인들 대부분에게 현실은 암울하기만 하다. 기쁨에 겨워 더욱 발전하는 홍콩의 미래를 기원해야 하나 현실은 그동안 누려왔던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의 모든 혜택까지 다 내려놓아야 할 판이 되고 있다. 이에 따라 홍콩의 미래에 실망한 상당수의 홍콩인들은 앞으로 자의 반, 타의 반 대거 엑소더스 행렬에 오르지 않으면 안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홍콩
홍콩보안법 반대 투쟁에 나선 홍콩 시민들이 28일 시내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그러나 이들의 모습은 법이 발효되는 7월 1일부터는 사라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제공=홍콩 밍바오(明報).
이처럼 비관적인 관측이 나올 수밖에 없는 이유는 역시 30일 막을 내리는 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20차 상무위원회에서 통과될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의 존재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홍콩 언론을 비롯한 외신들의 29일 보도에 따르면 이 법은 통과와 거의 동시라고 해도 좋을 1일부터 적용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경우 홍콩에 23년 동안 적용된 일국양제의 원칙은 거의 유명무실하게 된다. 법의 내용이 사실상 홍콩의 자치권을 인정하지 않으면서 정치, 경제, 사법 분야의 모든 것을 중국의 관할 하에 두는 것인 만큼 이렇게 단언해도 괜찮다.

이 때문에 벌써부터 1일로 예정된 조슈아 웡(黃)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을 비롯한 민주 인사들이 주도할 대대적인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가 원천봉쇄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오고 있다. 설사 강행되더라도 주동자들은 ▲국가 분열, ▲국가 정권 전복, ▲테러 활동, ▲외국 세력과의 결탁 등 4가지 행위를 중대 범죄로 규정한 법에 의거, 강력 처벌될 것으로 보인다. 심지어 중국 본토로 이송돼 재판을 받고 최고 형량인 종신형에 처해지지 말라는 법도 없다. 이와 관련, 익명을 요구한 현직 언론인인 천(陳) 모씨는 “홍콩 정부는 이미 중국 중앙 정부로부터 체포할 민주 인사들의 리스트를 받아놓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1일부터 검거 선풍이 불어도 이상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상황은 절망적이라고 토로했다.

신변에 위협을 느낀 인사들의 움직임은 당연히 기민할 수밖에 없다. 대만이나 싱가포르, 과거 종주국이었던 영국 등으로 떠날 계획을 세워놓았다는 것이 외신들의 전언이다. 골수 반중 인사인 유명 영화배우 황추성(黃秋生)을 비롯한 일부는 아예 대만에 망명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올해 내에 대만 등으로 떠날 이민자들도 최소 1만명, 최대 10만명에 이를 것으로까지 점쳐지고 있다. 홍콩의 봄은 이제 완전히 갔다고 해도 좋을 듯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