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화건설, 이라크 신도시 공사 현장서 직원 사망 ‘코로나 의심’
2020. 07. 1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0℃

베이징 22.9℃

자카르타 28.8℃

한화건설, 이라크 신도시 공사 현장서 직원 사망 ‘코로나 의심’

기사승인 2020. 06. 30.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화 측 "폐렴 증세, 코로나19 사후 검사 중"
며칠 전 방글라데시인 1명 '코로나' 사망
귀국한 150여명중 10명 확진
비스마야 신도시 항공사진 3
비스마야 신도시 항공사진 /제공=한화건설
한화건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공사 현장이 코로나19 감염 의심이 확산되면서 비상이 걸렸다.

30일 한화건설에 따르면 지난 27일(현지시간)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공사 현장에서 한화건설의 협력업체 소장인 이모(62) 씨가 현지에서 숨졌다. 이씨는 이달 중순 발열과 폐렴 증상을 보여 바그다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병원에서 사망했다.

이씨의 사인은 폐렴으로 확인됐지만, 코로나19 사후 검사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아직 코로나19로 확진되지는 않았지만 현장은 이씨가 의심 증상을 보인 지난 15일께부터 공사가 전면 중단된 상태다.

이라크 건설공사 코로나19 의심이 확산되는 것은 지난 19일 역시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방글라데시인 한 명이 지난 22일 사망했기 때문이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이라크 당국으로부터 정확한 사망 원인에 대한 통보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화건설은 공사 중단 이후 300여명에 달하는 한국인 현지 직원 가운데 150여명을 현재까지 순차로 귀국시켰다.

그러나 방역 당국의 검역 과정에서 이들 가운데 10명이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화건설 소속 직원이 7명, 나머지 3명은 협력업체 직원으로 확인됐다.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인원과 이라크 현지에 남아 있는 직원들까지 포함하면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

한화건설은 “현재 남아있는 150여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1인1실로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건설이 2012년에 수주해 2014년에 착공한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은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동남쪽으로 10㎞ 떨어진 비스마야 지역에 약 10만 가구의 주택과 사회기반시설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총 계약 금액은 약 12조4000억원에 달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