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남도 ‘남해안 시대 개막’ 청사진 나와
2020. 07. 1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8℃

도쿄 21.5℃

베이징 25.4℃

자카르타 29.6℃

전남도 ‘남해안 시대 개막’ 청사진 나와

기사승인 2020. 07. 01.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9개 사업 10조7000억원 들여 추진
남악 이명남 기자 = 전남도는 49개 세부사업 10조7000억원이 반영된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 변경 고시에 따라 남해안권의 새로운 개발 청사진을 마련했다고 1일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이번 변경 계획은 지난 2010년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에 따라 수립된 종합계획을 변화된 여건과 새로운 도정 정책, 개발이 필요한 사업을 추가 반영해 재수립됐다. 전국적으로 3곳 시·도 33곳개 시·군·구가 해당되며, 전남도는 목포 등 남해안권 16곳 시·군이 포함된다.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은 ‘상생과 번영의 남해안 공동체’를 비전으로 하며, 주요 추진전략으로 해안권 연계에 의한 광역관광벨트 형성을 비롯 미래형 산업 육성을 통한 광역경제권 조성, 산업 및 관광거점 연계 인프라 구축, 동서간 상생·협력벨트 조성 등을 제시하고 있다.

전남도는 경남도, 부산시와 공동으로 2030년까지 96개 사업에 20조 5000억 원을 들여 남해안 해안관광벨트를 비롯 동서 상생·협력벨트 조성 등 관련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전남도가 추진할 49개 사업 중 12개 사업은 국토교통부(동서남해안 및 내륙권발전기획단)가 전담하고 나머지 37개 사업은 정부 각 주관 기관에서 추진되며, 전남도는 이를 적극 지원한다.

주요 사업으로 △남해안 테마섬 개발 관광벨트 조성 △차세대 신소재산업 연관단지 구축 및 미래형 산업 육성 △연륙·연도교 등 산업 및 관광거점 연결을 위한 SOC 확충 △동서해저터널 및 남도2대교 등 영·호남 상생협력 사업 등이 추진된다.

전남도는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이 변경 시행되면 45조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5조원의 부가가치 효과로 인해 28만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 ‘남해안 시대 개막’을 앞당기고 ‘전남 블루 이코노미’ 비전 달성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동호 도 건설교통국장은 “성장 잠재력이 풍부한 남해안권을 발전시킬 전략이 새롭게 마련된 만큼 향후 국비확보와 함께 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