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경영진 “준법정신을 전 임직원 기본 가치로”
2020. 07.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7.2℃

베이징 0℃

자카르타 31℃

삼성전자 경영진 “준법정신을 전 임직원 기본 가치로”

기사승인 2020. 07. 01. 1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일 임직원에 하반기 CEO 메시지 전해
준법정신 강조 "법과 윤리 준수 기본덕목"
200113 삼성전자 준법실천 서약식2
올해 1월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삼성전자 준법실천 서약식’에 참석한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왼쪽부터), 김기남 부회장, 고동진 사장이 서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최고 경영진이 임직원들에게 ‘준법정신’을 회사의 기본 가치 중 하나로 지켜나가자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초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를 만들면서 강조한 준법경영의 의지를 다시 한번 되새긴 것으로 풀이된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임직원들에게 메일을 보내 하반기 최고경영자(CEO) 메시지를 전달했다.

메시지는 김기남 DS부문 부회장, 김현석 CE부문 사장, 고동진 IM부문 사장 명의로 국문과 영문을 통해 작성됐다.

이들은 메시지에서 임직원 ‘준법정신’에 대해 강조했다. CEO 3명은 메시지에서 “오래가는 기업이 되기 위해 갖춰야 할 것이 많겠지만, 법과 윤리를 준수하는 것은 기본적인 덕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영진부터 모든 임직원에 이르기까지 준법정신을 우리의 기본 가치 중 하나로 지켜나가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가능성, 홍콩 보안법 입법 등 미·중 무역 전쟁 등 대외 불확실성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당부사항도 전달했다.

먼저 개발에서 제조, 판매에 이르는 모든 영역의 핵심 역량을 강화해 경쟁사와의 ‘초격차’를 확보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들은 “SCM(공급망관리) 체계 강화, 통상이슈 대응 등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어떠한 충격에도 흔들리지 않는 기업으로 거듭나자”고 강조했다.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상시 시나리오 경영을 체질화하고 새로운 성장 기회도 적극적으로 발굴하자”고 의지를 다졌다. 시나리오 기반으로 사업 로드맵을 수립하고 미래 변화에 대해 전략적 민첩성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