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양우 장관 “콘텐츠산업에 자금 공백 없이 적시에 공급돼야”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7.1℃

베이징 24.3℃

자카르타 28℃

박양우 장관 “콘텐츠산업에 자금 공백 없이 적시에 공급돼야”

기사승인 2020. 07. 02. 14: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콘텐츠 분야 정책금융 기관장들과 간담회
ㅇ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오른쪽 2번째)이 2일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콘텐츠분야 정책금융기관 대표와 간담회를 갖고 있다.2020.7.2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일 콘텐츠 분야 투자운용사와 보증기관 등 정책금융 기관장들과 간담회를 열어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적극 지원을 당부했다.

서울 종로구의 한 식당에서 열린 간담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국내 콘텐츠 제작과 자금 조달 상황 등 콘텐츠 금융 환경을 점검하고, 투·융자 활성화를 위한 정책 금융의 현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한국벤처투자, 한국콘텐츠진흥원 등 공공기관장들과 가이아벤처파트너스, 미시건벤처캐피탈, 유니온투자파트너스, 이수창업투자 등 투자운용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박양우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부진으로 콘텐츠 제작이 중단·연기되고 콘텐츠 투자가 감소하고 있는 위기 상황에서 산업 경쟁력의 근간인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기획·개발하고 제작·공급할 수 있도록 투·융자 자금의 적시 공급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임을 강조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5월까지 모태펀드 문화·영화계정의 콘텐츠 투자는 66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1% 줄었다.

특히 박 장관은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기관장들에게 담보 부족과 낮은 신용도로 인해 자금 조달에 곤란을 겪는 콘텐츠기업들을 대상으로 보증심사 우대와 적극적인 보증 공급을 요청했다. 아울러 투자운용사 대표들에게는 올해 조성하고 있는 펀드의 조속한 결성과 과감하고 속도감 있는 투자 실행을 당부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조성된 비대면 환경과 우리나라의 선도적인 온라인 콘텐츠 유통 서비스는 향후 콘텐츠 산업의 혁신과 새로운 시장 창출의 기회 요인이 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고, 콘텐츠 분야 투·융자 정책 자금 조성을 위한 예산 확대 등을 건의했다.

박양우 장관은 “위기 상황을 우리 콘텐츠 산업이 다시 한번 도약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기 위해서는 콘텐츠 제작 현장에 투·융자 자금이 공백 없이 적시에 공급되어야 할 것”이라며 “투·융자의 양적 공급을 확대하는 것뿐만 아니라 영세한 콘텐츠 기업이 마주하는 자금 조달의 장벽을 낮추는 것도 중요한 과제”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