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청, 서울시교육청 ‘공공 마스크’ 업체선정 의혹 내사 착수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30.8℃

베이징 33.3℃

자카르타 30.4℃

경찰청, 서울시교육청 ‘공공 마스크’ 업체선정 의혹 내사 착수

기사승인 2020. 07. 02. 15: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교육청, 학교 개학일자 맞춰 부득이 수의계약 결정
clip20200702153525
경찰청 전경/아시아투데이DB
서울시교육청이 60억원을 들여 학생들에게 무상으로 지급한 공공 마스크의 납품업체 선정 과정에서 불공정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2일 “최근 관련 첩보를 입수해 내사 초기 단계이며 사건 내막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내사는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서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3월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 유치원생 및 초·중·고등학생 등에게 필터 교체형 면 마스크를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이후 시교육청은 마스크 납품업체 선정 공고를 같은 달 20일에 선정 공고를 내고 23일 신청을 마감했다.

이 과정에 시교육청은 수의계약으로 업체를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의계약은 경쟁이나 입찰에 의하지 않고 상대편을 임의로 선택해 체결하는 계약이다. 수의계약으로 선정된 업체는 외국에서 면 마스크를 수입해 240만장을 서울시교육청에 납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시교육청 관계자는 “학교 개학일자에 맞춰 긴급히 지원해야 할 상황으로 부득이 수의계약으로 결정했고, 수의계약은 공모 의무가 없으나 선정의 공정하고 투명하게 해보려고 공개모집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