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동행세일 참석 “지금은 소비가 애국”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30.8℃

베이징 33.3℃

자카르타 30.4℃

문재인 대통령, 동행세일 참석 “지금은 소비가 애국”

기사승인 2020. 07. 02. 22: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동행세일' 비대면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송파구 KSPO돔에서 열린 ‘대한민국 동행세일, 가치삽시다’ 행사에 참석, 비대면 현장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민관협력 할인판매 행사 ‘대한민국 동행세일, 가치 삽시다’에 참석해 “과거엔 아끼고 저축하는 것이 애국이었지만 지금은 소비가 애국”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행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과 관련해 적극적인 소비 동참을 제안하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행사 현장에서 판매 중인 의류·식료품 등에 관해 설명을 듣고 온라인 비대면 대화를 통해 소상공인 등 국민들을 만나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현 경제 상황에 대해 “수출과 내수가 둘 다 상황이 좋지 않다. 다행스러운 점은 수출 감소 폭이 줄고 있어 하반기에는 훨씬 좋아질 것”이라며 “내수는 우리가 노력하는 만큼 더 나아지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긴급재난지원금으로 소비를 많이 늘렸는데, 이제는 효과가 주춤하고 있다”며 “재난지원금이 첫 주자였다면 동행세일은 소비촉진을 위한 두 번째 주자, 3차 추경은 세번째 주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은 코로나로 인한 경제타격이 가장 적은 나라다. 외국에서는 특이한 나라라는 표현까지 쓴다”며 “다른 나라와 달리 국경을 봉쇄하지 않고서도 효율적으로 방역을 성공한 것이 그 요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올해 경제성장률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운데 가장 높을 것”이라며 “1∼3차 추경을 통한 확장적 재정정책의 성과가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행사에는 문 대통령 부부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등 기업 관계자들도 함께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