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우 전 수사관 “조국, 본인 출세 좌지우지할 사람 청탁받아”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35.2℃

베이징 28.6℃

자카르타 31℃

김태우 전 수사관 “조국, 본인 출세 좌지우지할 사람 청탁받아”

기사승인 2020. 07. 03.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원 도착한 김태우 전 수사관<YONHAP NO-4354>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속행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무마 의혹’을 처음으로 폭로한 전직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조 전 장관을 겨냥해 “조 전 장관은 본인의 출세를 좌지우지할 수 있는 사람들에게 잘 보이기 위해 (감찰무마) 청탁을 들어줬다”고 비판했다.

김 전 수사관은 3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 전 장관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해 2월 당시 민정수석이던 조 전 장관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특감반장을 직권남용·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유재수 감찰 무마 당시 윤건영과 김경수 등 대통령의 측근들이 조 전 장관에게 청탁을 했다는 점이 공소장을 통해 확인됐다”며 “조국이 이른바 ‘친문실세’들에게 잘 보여서 출세에 도움을 받은 건 아닌지 상당히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감찰무마 의혹과 관련해 “이는 직권을 개인 소유물처럼 마음대로 휘두른 것”이라며 “결재권, 승인권이 있다고 해서 그 권한을 사적인 관계로 청탁을 받고 개인의 권한처럼 휘두르면 안 된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특별감찰반의 감찰권이 당시 민정수석인 자신에게 있던 만큼, 직권남용 혐의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 전 수사관은 이를 두고 “대통령 비서실 직제 7조에는 특별감찰반이라고 딱 찍혀있다. 비서관 정도가 아닌 비서관실 밑 일개 팀성격의 작은 조직에 대해 대통령령 직제에 명확히 업무권한이 찍혀있는 것은 특감반이 유일하다”며 “조 전 장관의 말과 반대로 법령에 특감반의 실무권한이 명시돼있다. 조국은 타인의 권리행사를 방해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내용상으로 보더라도 당시 유재수의 비리가 휴대전화 포렌식으로 확인됐는데, 객관적으로 비리가 명백히 확인됐음에도 수사이첩을 하지 않은 것은 직권남용이 명백하다”고 지적했다.

김 전 수사관은 “조 전 장관과 유 전 부시장 사건에 면죄부를 준다면 공직자들이 감찰을 거부할 것이고 뒤에서 ‘빽’을 쓰게 될 것”이라며 “이는 국가적 기능을 현저히 악화하는 것으로 이런 폐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법부에서 정의로운 판단을 내려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말한 뒤 법정에 들어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