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40여개 스포츠·시민사회단체, 고 최숙현 선수 관련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요구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8.2℃

베이징 29.6℃

자카르타 28.4℃

40여개 스포츠·시민사회단체, 고 최숙현 선수 관련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요구

기사승인 2020. 07. 06. 09: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 진상조사와 책임자
스포츠·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 최숙현 선수 사망사건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
스포츠·시민사회 등 40여 개의 시민단체들이 6일 가혹행위로 세상을 등진 고 최숙현 선수에 대해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40여 단체들은 ‘고 최숙현 선수의 마지막 요청에 답하기 위해 모인 단체’라는 이름으로 연합해 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단체는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요구한다”며 “독립성, 전문성, 신뢰성, 책임성이 보장되는 진상조사단을 구성하라”고 했다.

문경란(스포츠인권연구소, 전 스포츠혁신위 위원장), 박래군(인권재단 사람), 여준형(젊은빙상인연대 대표), 정용철(문화연대 공동집행위원장), 원민경(스포츠인권연구소), 함은주(문화연대 집행위원), 허정훈(체육시민연대 공동대표), 김동혁(인권과 스포츠), 유윤열(인권과 스포츠) 등 스포츠·시민 단체 관계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최 선수를 애도하며 “최숙현 선수가 우리 곁을 떠날 때까지 많은 사회적 기회가 있었다”며 “최숙현 선수의 죽음은 사회적 타살”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단체들은 “‘그 사람들의 죄를 밝혀줘’라고 말한 최숙현 선수의 마지막 바람을 지키기 위해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체육계 근본 구조 개혁을 요청하고, 우리도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고 최숙현 선수는 오랜 기간 경주시청 감독, 팀 닥터라고 불리는 치료사, 선배 선수 2명의 가혹행위에 시달리다가 6월 26일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2월부터 법적 절차를 밟았고, 경찰, 검찰, 경주시청,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 등에 피해를 호소했으나 어떤 곳에서도 도움을 받지 못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