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예진·이선균, 함께 할리우드 갈까…영화 ‘크로스’ 출연 논의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7.1℃

베이징 24.3℃

자카르타 28℃

손예진·이선균, 함께 할리우드 갈까…영화 ‘크로스’ 출연 논의

기사승인 2020. 07. 06. 11: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asdasd
손예진(왼쪽), 이선균 /사진=김현우 기자
배우 손예진과 이선균이 할리우드 진출을 앞두고 있다.

손예진의 소속사 엠에스팀 엔터테인먼트와 이선균의 소속사 호두앤뉴엔터테인먼트는 6일 “최근 영화 ‘크로스’의 출연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크로스’는 가상의 다인종 미래 분단국가를 배경으로 가난한 나라와 부자 나라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으로 ‘가타카’ ‘호스트’를 연출하고 ‘트루먼쇼’ 각본을 쓴 앤드류 니콜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특히 앤드류 니콜 감독은 세계 유일의 분단 국가인 한국에서 이번 작품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손예지는 주인공 베라 역을 제안 받았으며 이선균은 국경수비대장 기드온 역할을 제안 받았다. 베라의 상대역인 아바타 역할엔 할리우드배우 샘 워싱턴이 연기한다.

한편 ‘크로스’는 내년 상반기 촬영에 돌입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