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건 7~10일 한일 방문...미 국무부 “북한 FFVD 비핵화 조율”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비건 7~10일 한일 방문...미 국무부 “북한 FFVD 비핵화 조율”

기사승인 2020. 07. 07. 0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무부 "비건 부장관, 한일 방문, 북한 FFVD 비핵화 조율 강화"
비건, 강경화 외교장관·조세영 1차관·이도훈 본부장 연쇄 면담
문재인 대통령 예방...설훈 국가안보실장·이인영 통일 지명자 면담 가능성
비건 이도훈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7∼10일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다고 국무부가 6일(현지시간) 밝혔다. 사진은 비건 부장관이 지난해 6월 19일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이 동아시아재단과 개최한 전략대화 행사에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악수를 하는 모습./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7∼10일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다고 국무부가 6일(현지시간) 밝혔다.

국무부는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비건 부장관이 이번 한·일 방문 기간 한국과 일본의 당국자들과 만나 다양한 양국 및 국제 현안에 대한 동맹 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고, 북한에 대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에 대한 조율을 추가로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외교부는 비건 부장관이 7∼9일 방한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밝혔다.

비건 부장관은 8일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장관을 예방한다.

이어 조세영 1차관과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를 갖고 한·미 관계를 심화·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주요 양자 현안에 관해 논의한다. 아울러 역내·글로벌 문제에 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교환한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이번 전략대화는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 미국이 추진하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확대 문제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비건 부장관 방한의 하이라이트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회담이다. 지난해 10월 5일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이후 중단된 대화 재개를 위한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미국은 지난해 2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 측의 입장을 충분히 파악한 만큼 협상 재개를 위한 대북 카드가 무엇인지 알고 있어 어떤 유인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특히 한·미 워킹그룹의 수석대표인 이 본부장과 비건 부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11월 3일 미 대선일 이전 북·미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할지가 최대 관심거리다.

비건 부장관은 방한 기간 청와대를 찾아 문 대통령을 예방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아울러 설훈 국가안보실장과 이인영 통일부 장관 지명자 등과 면담할 가능성도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