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아마존웹서비스와 국내 스타트업 육성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2℃

도쿄 31.4℃

베이징 31℃

자카르타 31.8℃

중기부, 아마존웹서비스와 국내 스타트업 육성

기사승인 2020. 07. 07.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마존웹서비스, 국내 스타트업 육성에 최초 참여
중기부, 아마존웹서비스와 ‘정글 프로그램’ 출범
중소벤처기업부는 아마존웹서비스와 협업해 국내 신생 벤처기업(스타트업)의 글로벌 도약을 지원하는 ‘정글 프로그램’을 신설하고, 8일부터 31일까지 참여할 창업기업을 모집한다.

정글은 ‘정’말 ‘글’로벌한 프로그램이라는 상징적 의미 내포하고 아마존 지역의 ‘정글’에 비유했다.

현재 중기부는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글로벌 기업과 협업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2019년에 처음으로 구글과 협업한 창구 프로그램을 신설해 구글이 직접 참여 스타트업에게 기술·시장 컨설팅과 판로개척 등을 지원했다. 올해는 창구 참여기업을 60개에서 80개로 늘렸다.

창구 프로그램의 성과에 힘입어 올해에는 협업 대기업을 확대해 나가는 중이다. 5월에는 엔비디아와 함께 ‘N&UP 프로그램’을 새로 만들었고, 현재 하드웨어(GPU) 기반 인공지능(AI)·빅데이터 분야의 30개 스타트업을 모집 중이다.

이번 새롭게 시작하는 아마존웹서비스와의 협업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아마존의 비대면 유통, 결제, 컨텐츠 사업의 노하우를 스타트업에 접목시킬 수 있는 새로운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

정글 프로그램 지원대상은 이커머스·핀테크·스마트 물류, AI 분야 등의 업력 3년 이상 7년 이내 스타트업이며 지원규모는 30개사이다. 선정된 스타트업에 대해서는 중기부가 1년간 최대 3억원의 사업화 자금을 지원하고 사업화 성과가 우수한 스타트업의 경우 후속 연구개발(R&D) 자금을 2년간 최대 4억원까지 지원한다.

아마존웹서비스는 본사 전문가와 분야별 일대일 매칭 컨설팅, 아마존웹서비스 클라우드 사용 지원, 아마존닷컴 등과 연계한 해외 판로개척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정글 프로그램에 참여를 희망하는 창업자는 케이스타트업(K-Startup) 홈페이지를 통해 8일부터 31일까지 온라인 신청하면 된다. 사업설명회는 15일 트위치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향후 중기부는 글로벌 협업 프로그램에 대해 창업기업의 수요가 증가하는 것을 반영해 정보기술(IT) 분야 외에도 바이오, 제조 등 협업 분야를 점차 늘려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