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늘, 이 재판!] 법원, ‘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 30대 남성에 벌금형 선고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7.2℃

베이징 26.3℃

자카르타 25.6℃

[오늘, 이 재판!] 법원, ‘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 30대 남성에 벌금형 선고

기사승인 2020. 07. 07.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원 "복지부 요구 준수가 유일한 코로나19 대응책…자가격리 유명무실하게 해 죄질 좋지 않아"
법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통지를 받고도 여러 차례 외출해 자가격리 수칙을 어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코로나19 대응 기관의 자가치료 및 자가격리 요구를 지키지 않아 감염병 대응 조치를 유명무실하게 만들었다는 취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는 7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모씨(30)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코로나19의 전파 속도나 위험성 등을 고려할 때 보건복지부 장관 등 기관이 요구하는 자가치료 및 자가격리 조치를 성실하게 준수하는 것만이 코로나19에 대한 유일하고 절대적인 대응책”이라며 “그런데도 관련 기관이 요구했던 자가치료 및 자가격리조치를 1~2일 간격으로 위반해 사실상 자가격리를 유명무실하게 만들어 죄질이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만 강씨가 잘못을 인정하면서 반성하고 있고, 감염병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강씨는 지난 2월 하순경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뒤, 서울 강남구보건소장으로부터 자가격리 통지를 받았다. 하지만 강씨는 6일간 총 4차례에 걸쳐 서울 서대문구에서 친구와 술을 마시거나 서울 강남구의 피부과를 방문하는 등 외출해 자가격리 수칙을 위반한 혐의로 지난 4월1일 불구속 기소됐다.

앞선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강씨에게 벌금 450만원을 구형했다. 강씨는 최후진술을 통해 “계속 조심히 지내고 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