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손흥민·박지성·홍명보·이영표, 팬 선정 역대 아시아선수 ‘월드컵 11’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7.1℃

베이징 24.3℃

자카르타 28℃

손흥민·박지성·홍명보·이영표, 팬 선정 역대 아시아선수 ‘월드컵 11’

기사승인 2020. 07. 08. 13: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손흥민, AFC '국제선수상' 3번째 수상<YONHAP NO-4503>
손흥민 /연합
전·현직 태극전사 4명이 아시아 축구 팬들이 뽑은 역대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7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4주 동안 진행한 ‘팬이 뽑은 아시안 역대 FIFA 월드컵 베스트 11’의 결과를 발표했다.

팬들이 뽑은 11명의 선수 가운데 한국(수비수 2명·미드필더 1명·공격수 1명)과 사우디아라비아(골키퍼·수비수·미드필더·공격수 각 1명)가 가장 많은 4명씩 배출했다. 나머지 3자리는 일본(수비수 1명·미드필더 2명)이 얻었다.

한국 선수 4명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맹활약하는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해 은퇴한 ‘두 개의 심장’ 박지성, ‘영원한 리베로’ 홍명보, ‘꾀돌이’ 이영표가 선정됐다.

4-4-2 형태로 선정한 투표 결과에 따르면 “수비진 투표에서는 2002년부터 2010년 월드컵까지 출전한 오른쪽 풀백 이영표와 2020년 월드컵에서 한국의 4강 진출을 결정하는 페널티킥을 성공한 중앙 수비수 홍명보가 뽑혔다.

이어 미드필더 부문에서도 2020년부터 2010년 월드컵까지 출전한 박지성이 오른쪽 미드필더 자리를 차지했다. 공격수 부문의 손흥민은 2018년 월드컵 독일전에서 독일을 무너뜨리는 두 번째 득점을 성공시켰다.

한편 AFC는 팬 투표로 뽑은 베스트 11과 더불어 통계 전문사이트 옵타(OPTA)가 선정한 ‘역대 아시안 베스트 11’도 함께 발표했다. 옵타가 뽑은 베스트 11에는 팬 투표 결과보다 많은 6명의 태극전사가 뽑혔다. 이운재가 골키퍼 자리를 꿰찬 가운데 송종국, 홍명보, 김태영(이상 수비수), 박지성(미드필더), 손흥민(공격수) 등 6명이 이름을 올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