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한외국인’ 김호중 “영기·안성훈, 형들 집에 있어 밤이 덜 무서워”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8.7℃

베이징 31.1℃

자카르타 31.4℃

‘대한외국인’ 김호중 “영기·안성훈, 형들 집에 있어 밤이 덜 무서워”

기사승인 2020. 07. 08. 2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한외국인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김호중이 의외의 막내미(?)를 뽐냈다.

8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최근 한솥밥을 먹게 된 트로트 삼 형제 영기, 안성훈, 김호중과 ‘황이모’ 황인선이 출연하여 퀴즈 대결을 펼친다.

김호중은 거친 삶을 살던 남자가 뒤늦게 성악의 재능을 발견하는 내용의 영화 ‘파파로티’의 실제 주인공으로 알려지며 큰 관심을 끌었다. 또한 ‘미스터트롯’에서 4위를 차지하며 세간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최근 한 식구가 된 영기, 안성훈, 김호중은 “서울에 연고가 없는 세 사람이 제대로 된 거처를 마련해 살자고 합심하여 같이 살게 됐다”라며 근황을 전했다.

특히 세 사람 중 막내인 김호중은 “최근 다이어트 중인데, 열심히 운동하고 집에 가면 형들이 뭘 먹고 있다. 정말 힘들다”며 한집살이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이와 동시에 “그래도 밤이 되면 집에 형들이 있어서 덜 무섭다”며 귀여운 막내의 매력을 뽐내기도 했다. 이에 MC 김용만은 “제가 보기엔 김호중 씨가 가장 무서운 것 같다”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고.

한편 이날 한국인 팀에서는 대학 시절 장학금을 놓친 적 없다는 ‘황이모’ 가수 황인선이 합류, 한국인 팀의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는 후문.

귀여운 막내 김호중의 퀴즈 도전기는 8일 오후 8시 30분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