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절충안’ 던진 윤석열…추미애의 선택은?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8.7℃

베이징 31.1℃

자카르타 31.4℃

‘절충안’ 던진 윤석열…추미애의 선택은?

기사승인 2020. 07. 08. 19: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법조계 "총장·이성윤 지검장 사실상 수사에서 배제하는 내용…건의 수용에 무게"
秋, 9일께 공식 입장 낼 듯…'지시불이행' 사유로 尹 감찰 가능성도
2020070801000910000051651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송의주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최후통첩’을 받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장고 끝에 “독립적 수사본부를 구성해 달라”고 추 장관에게 건의했다.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 수사에서 ‘손을 떼라’는 취지의 지휘는 윤 총장이 수용하면서도 수사본부 구성이라는 제안을 윤 총장이 역으로 함에 따라, 이를 추 장관이 어떻게 받아들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추 장관은 윤 총장의 입장을 받은 뒤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 장관은 9일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차장검사 출신 A변호사는 “추 장관이 고민이 될 것 같다”며 “특임검사를 우회하면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사실상 수사에서 배제하는 내용”이라고 윤 총장의 결정을 해석했다.

이날 윤 총장은 추 장관의 지휘 중 ‘수사 결과만을 총장에게 보고하도록 조치하라’는 부분은 수용하면서도 김영대 서울고검장(57·사법연수원 22기)을 투입해 수사팀 구성 일부를 바꿀 필요가 있다는 취지로 건의했다. 법조계에서는 수사팀이 정해진 결론을 낼 것이라는 윤 총장의 의구심이 깔려 있어 이 같은 입장을 낸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앞서 추 장관은 ‘수사팀이 대검 등 상급자의 지휘·감독을 받지 않고 독립적으로 수사한 후 수사 결과만을 총장에게 보고하도록 조치하라’고 지휘한 바 있다.

윤 총장이 내린 ‘절충안’은 추 장관과 윤 총장 모두 윈-윈이라는 게 법조계 중론이다. 추 장관의 의지대로 윤 총장이 이 사건 지휘에서 빠지고 수사팀의 독립성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윤 총장의 의중도 반영된 결정이기 때문이다.

추 장관이 윤 총장의 의견을 받아들일 경우 지금까지 이어져온 강대강 대치가 봉합될 것으로 보인다. 법조계 안팎에서도 추 장관이 윤 총장의 건의를 수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B검사장은 “(총장이) 자신의 지휘를 받지 않는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하겠다고 한 것은 우리도(검사장들) 생각하지 못했던 것”이라며 “장관의 지시를 아주 잘 수용했기에, 장관께서 수용하실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다만 추 장관이 전날 “좌고우면하지 말고 장관의 지휘 사항을 문언대로 신속하게 이행하라”는 입장을 낸 바가 있어, 총장의 건의를 ‘지시불이행’으로 받아 들여 총장의 입장을 거부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징계절차’를 밟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검사를 징계하기 위해서는 감찰이 선행돼야 하는데, 추 장관이 만약 감찰을 지시하고 이후 징계사유가 인정되면 윤 총장이 직무정지의 위기도 맞을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