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주 SRF 열병합발전소 환경영향조사 “모두 기준에 적합”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33.7℃

베이징 30.7℃

자카르타 27.6℃

나주 SRF 열병합발전소 환경영향조사 “모두 기준에 적합”

기사승인 2020. 07. 09. 18: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간협력거버넌스 9일 최종 보고서 발표
주민 투표·손실보전방안 마련에 활용
(첨부 2)광주전남지사 전경
한국지역난방공사 광주전남지사 전경./제공= 한국지역난방공사
전남 나주 SRF 열병합발전소를 3개월 동안 시험 가동한 결과 악취·소음 등 환경오염물질이 기준치 이하인 것으로 조사됐다.

나주 SRF 열병합발전소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협력 거버넌스 위원회는 9일 이 같은 내용의 환경영향조사 최종 보고서를 채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나주 열병합발전소의 가동 전후 환경조사 결과는 모두 법적 기준을 충족했고, 주변 지역에 대한 환경영향의 연관성도 찾을 수 없는 것으로 평가됐다.

환경영향조사 결과 6개 분야(대기질·굴뚝·악취·소음·수질·연료) 66개 항목에서 모두 법적 기준을 준수했다.

주요 대기 오염물질 농도는 LNG 보일러 대비 0.1배, 원주 SRF시설 대비 0.07배 수준으로 더 낮게 배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이옥신의 경우 원주 SRF 등 유사시설과 비슷하거나 더 낮은 수준으로, 대기 모델링 결과 해당 지역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복합악취 영향예측 결과 기여율은 0.01~0.12%로 악취를 느낄 수 없는 수준이었으며, 소음은 최대 39.6dB(A)로 일상생활 소음과 비교하면 조용한 주택의 거실 수준으로 나타났다.

거버넌스는 환경 영향조사 결과를 지역주민들에게 보고하고, 향후 주민투표 70%, 공론화조사 30% 비율로 가중평균치를 반영하는 주민수용성 조사와 손실보전방안 산정 등에 활용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